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철 첫 미국행…금강산 '창의적 해법' 찾을까

최종수정 2019.11.12 19:33 기사입력 2019.11.12 19:33

댓글쓰기

취임 후 첫 대외행보…금강산 사태 속 주목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17~23일 미국을 방문한다. 북한이 금강산 시설 철거를 압박하고 이에 정부가 반전을 위한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는 가운데 방미가 이뤄진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통일부는 12일 "김 장관이 오는 17∼23일 한반도국제평화포럼(KGFP) 참석을 위해 워싱턴DC, 로스앤젤레스(LA)를 방문한다"며 "이번 포럼에서는 기조연설과 질의응답 등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는 20일 오후 미국평화연구소(USIP)에서 열리는 한반도국제평화포럼은 통일부가 주최하고 USIP와 세종연구소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다.


김 장관은 또 이번 포럼 참석을 계기로 미국 연방정부 및 의회 주요 인사들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 평화정착 방안 및 남북관계 주요 현안들을 논의한다.


워싱턴DC의 스팀슨센터 및 LA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한국학연구소를 방문해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과 북한 비핵화 견인 및 한반도 평화체제구축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21일에는 USC에서 '한반도 평화·경제'를 주제로 공개 특강도 진행한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는 최근 금강산 사태 해결을 위해 사업자들과 머리를 맞대며 다양한 방안을 찾고 있다. 개별관광, 남북한 연계관광, 금강산 남북공동개발 등의 아이디어가 쏟아지고 있다. 가장 유력하게 손꼽히는 개별관광의 경우 유엔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지만 한미공조를 해친다는 점에서 위험 부담이 적지 않다. 때문에 미국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통일부는 "김 장관의 이번 미국방문은 취임 후 첫 대외 행보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의 선순환 구도 정착을 위한 한미 간 의견교환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장관은 이번 방미에서 워싱턴DC 및 LA 지역 교민들과의 간담회, 현지 특파원 간담회도 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현재 국무부 고위급 당국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주요 인사 등과의 만남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