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북·미, 남북 대화의 문 닫혔다고 보지 않아”

최종수정 2019.10.24 13:23 기사입력 2019.10.24 13: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청와대는 24일 북·미 및 남북 관계와 관련해 "대화의 문이 닫혔다고 보지 않는다"는 견해를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의 담화를 보면 연말까지 미국과 대화하는 문을 닫았고 금강산 관광 등 남북 대화의 결실들도 닫힐 위기에 있다. 어떻게 보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문이 닫혀 있지 않은데 왜 닫혀 있다고 보는지 묻고싶다"며 이 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물론 쉽지 않은 길"이라며 "처음부터 쉬울 거라고 예상하지도 않았다"고 했다.


이어 "(대화 재개를 위한) 새로운 안에 대해서는 북미도 그렇고 한국도 마찬가지고 모든 것이 진행 중인 상황이기 때문에 완료가 되거나 성숙되지 않은 상태에서 드릴 말씀은 없다"고 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