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이엔케이, 하이리움과 MOU…"수소장비 국산화 모색"

최종수정 2019.10.23 13:47 기사입력 2019.10.23 13: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제이엔케이히터 는 하이리움산업과 수소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21일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수소추출기를 통한 수소 생산 분야에서, 하이리움산업은 수소의 액화, 저장 분야에서 수소관련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각자의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상호 기술제공 및 인력교류, 수소충전소 구축사업 수주를 위해 상호 협력하고 수소추출기와 액화수소플랜트 연계를 통한 사업모델 개발도 모색하기로 하였다. 이와 함께 상호 기술 협력으로 수소산업계의 높은 외산 장비 의존도를 낮추고 국산 제품의 사용을 점진적으로 높여 가기로 협의했다.


제이엔케이히터는 올해 초 수소추출기, 수소충전소, 바이오가스 정제 등의 사업을 전담하는 수소에너지 사업부를 신설하고 수소에너지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상용 개발을 완료한 수소추출기로 서울시 상암 온사이트 수소충전소를 연내 구축하고, 수소생산이 필요한 국내 지자체들에도 상용 수소추출기를 공급할 예정이다.


수소액화 및 저장에 관한 원천기술을 보유한 하이리움산업은 KIST 에서 20년간 액화수소 관련 연구를 해왔던 연구진들이 2014년 창업한 기업이다. 액화수소기술을 활용해 수소액화기, 수소모빌리티용 액화수소탱크, 무인항공기용 연료전지 파워팩, 이동식 수소충전소 등을 개발 및 공급하고 있다.


김방희 제이엔케이히터 대표는 “수소 밸류체인 내 핵심기술과 설비의 외산 의존이 심각하다"며 "국산화율은 수소차를 제외하고는 매우 낮은데 일례로 수소충전소의 경우 국산화율은 40%로 그나마도 핵심 기술과 장비는 대부분 외산이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액화수소기술과 사업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액화수소 플랜트, 액화수소를 활용한 수소충전소 등이 예상보다 빨리 도래할 것"이라며 "지난 수년 간 액화수소분야에서 기술력을 쌓아온 하이리움산업과 협력해 고객에게 보다 안전하고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서영 하이리움 대표는 “수소의 생산, 저장, 운송, 활용 전 주기에 걸쳐 양사의 시너지를 기대한다"며 "수소생산과 액화수소를 연계한 사업모델 개발에서 제이엔케이히터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