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경화 "미 대사관저 난입 외교부 대응 미흡했다"

최종수정 2019.10.21 16:30 기사입력 2019.10.21 16:30

댓글쓰기

외교부, 사건 내용 기자단에만 공지하고 외부 발표 없어
사건 당일 외교부 간부들 청와대 행사 참석에 혼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8일 발생한 주한 미 대사관저 난입 사건과 관련 외교부의 조치가 미흡했다고 인정했다.


강 장관은 21일 국회 외교통일 위원회 국정감사 중 "(외교부 입장) 배포 형식에 미흡함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날 정양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주한 미 대사관 난입 사건 이후 외교부가 기자단에 사건 정황을 배포한 휴대전화 문자를 공개한 후 "외교부 홈페이지에는 해당 내용이 없다"고 따졌다.


정 의원 지적 대로라면 외교부는 기자단에게만 사건 현황과 평가를 알리고 공식적으로는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 6월 주한 미 대사관에 차량이 돌진한 사안에 대해서는 대변인 정례 브리핑을 통해 유감의 뜻을 밝혔었다. 반면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기자단에 배포한 문자 메시지 외에는 공식 입장은 없었다. 강 장관은 "청와대 행사가 있어 모든 간부들이 자리를 비웠었다"며 후속 조치가 부족했음을 인정했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강 장관에게 '해리스 대사와 통화 했느냐'고 묻자 강 장관은 "현장에 같이 있었다. 우려스럽고 유감스럽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사건 직후 아시아경제 기자와 만나 "(현장에서)잘 협의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와 주한 미 대사관 관계자는 익명을 전제로 "한국 정부가 모든 주한 공관 보호 노력을 강화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윤상현 외통위원장도 외교부의 모호한 입장에 대해 질책했다. 윤 위원장이 강 장관에게 북한이 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과 단거리 미사일이 유엔(UN) 대북 제재 위반인지를 묻자 강 장관은 "금지돼있다"고 답했다. 그러자 윤 위원장은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2일 대북 제재 위반인가에 대한 답변을 계속 흐렸다"고 지적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