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총선 앞두고 정치적 갈등 증폭…'국민화합' 종교계 역할 해달라"

최종수정 2019.10.21 14:17 기사입력 2019.10.21 14:11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들이 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들이 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이 더 높아지고, 이는 국민들 사이의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며 "국민통합과 화합을 위해 대통령인 저와 우리 정치 모두가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종교지도자께서도 더 큰 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주요 종교 지도자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갖고 "(정부가 출범한 지) 2년 가까이 흘렀는데 국민통합 면에서는 나름대로는 협치를 위한 노력을 하기도 하고 또 많은 분야에서 통합적인 정책을 시행하는 등 노력을 해왔지만 크게 진척이 없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최근 검찰개혁을 위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을 둘러싼 정치권 논쟁에 대해 "개혁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어떤 조치로, 국민들이 공감을 모으고 있었던 사안들도 정치적인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들 사이에서도 그것을 놓고 갈등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을 놓고 불거진 각종 입시특혜 논란에 대해서는 "국민들 사이 공정에 대한 요구가 아주 높다는 점을 다시 확인했다"며 "우리 정치가 귀를 기울여 우리 사회의 공정을 한단계 더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그 점에 있어서도 제도 속에 어떤 불공정한 요인이 내포돼 있는지를 찾아내고 그걸 어떻게 고쳐나갈 것인지 등 건강한 논의들이 이뤄져야 되는데, 공정에 대해서도 여전히 구체적인 논의는 없는 가운데 '정치적인 공방거리'만 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강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문 대통령은 종교 지도자들을 향해 "세계경기가 빠르게 하강하는 가운데 우리 경제도 여전히 많은 어려움 겪고 있고, 남북관계도 북·미 대화가 막히면서 진도를 빠르게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국민 화합을 위해 역할을 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들이 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 전 대화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들이 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 전 대화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성복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 등 7명이 참석했다. 7대 종단 가운데 박우균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은 건강 상 이유로 불참했다.


원행스님은 "지난 2개월 동안 우리는 적지 않은 갈등을 겪어야 했다"며 "우리 종교인들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려시대 대각국사 의천(義天)은 원효대사에 대해 '화백가이쟁지단(和百家異諍之端)하고 득일대지공지론(得一代至公之論)을 이뤄낸 분이라고 했다"며 "온갖 서로 다른 주장의 단서들을 잘 찾아 융합하고, 늘 세상에서 가장 공정한 논설을 이뤄낸 분이라는 평가"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화쟁의 중심은 '지공(至公), 지극히 공정하고 가장 공정한 경지에 있다"며 "문 대통령님이 추구하는 '공정사회'는 바로 이러한 가치를 추구하는 사회로, 대한민국 사회를 가장 공정한 사회로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면 부디 흔들림 없이 그 길을 더욱 힘차게 걸어가시라는 당부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종교 지도자들을 한 번에 초청해 만나는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세 번째다. 취임 첫 해인 2017년 12월 당시에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민족의 화해와 화합'을 강조했다. 이어 지난 2월에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큰 이벤트를 불과 일주일 앞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종교계의 지혜와 '국민 통합'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이 불과 8개월 만에 종교 지도자들과 다시 만남을 청했다는 점에서 그 시기와 배경이 주목된다.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싸고 '국론 분열'까지 우려될 정도로 찬반 여론이 거세게 부딪혔던 만큼 다시 한 번 종교계에 화합을 요청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