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 국감] 피우진, 정무위서 손혜원 父의혹 증언 거부

최종수정 2019.10.18 16:19 기사입력 2019.10.18 16: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피우진 전 국가보훈처장이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와 증언을 거부했다.


피 전 처장은 이날 "오늘 이 자리에서 국정감사의 증인으로서 선서를 거부하며 일체의 증언 역시 거부한다"며 "출석요구서에 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포상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과 산하기관장 사퇴요구 관련 내용이 신문 요지로 적혔다"고 말했다.


이어 "두 가지 모두 자유한국당이 검찰에 저를 고발해 수사가 진행 중인 내용"이라며 "국회법에 따라 증인이 형사소추나 공소 제기를 당할 우려가 있을 때 증언과 선서 거부할 수 있게 되어 있다. 변호인의 조언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한국당 간사인 김종석 의원은 "변호인 대동도 흔치 않지만 양해했고, 고발해야 하지만 한 번 더 기회를 드렸는데 이런 태도는 국민을 무시하고 국회를 무시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국정감사 장면을 연출한 증인을 정무위 이름으로 고발할 것을 건의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에서도 선서 거부 사례가 있다. 전혀 없는 사례는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여당 간사인 유동수 민주당 의원 역시 "조직에 피해를 우려해서 선서를 거부했다"면서 "거부 이유가 정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민병두 정무위원장은 "선서 거부에 대해 굉장히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간사 간 협의를 위해 국감을 잠시 중단하기도 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