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유시민의 혹세무민…노무현 가치와 명예 훼손”

최종수정 2019.10.18 11:07 기사입력 2019.10.18 11:07

댓글쓰기

“노무현재단 이사장 자리에서 물러나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8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노무현재단의 이사장이라는 사람이 공정과 정의라는 가치 외면하고 거짓과 위선의 화신이 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호에만 매달리고 있다”며 “노 전 대통령 얼굴에 먹칠 하지 말고 이사장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 전 유 이사장이 ‘조국 일가 수사 두 달 넘게 했는데 증거 나온 게 없다’는 궤변 늘어놓은 적 있었는데 어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시원하게 답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동안 조국 일가 범죄 증거는 언론 통해 알려진 것만 해도 차고 넘치고, 알려지지 않은 증거는 더 많을 것”이라며 “다만 청와대와 여권이 하도 피의사실 공표 말라고 겁박하니까 검찰이 확인 못해줬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 수호의 편향된 시각으로만 보니 이 당연한 상식조차 외면하고 궤변 늘어놓는 것”이라며 “알릴레오 방송의 KBS 여기자 성희롱 사건도 이런 진영논리의 연장선상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최고위원은 “유 이사장의 혹세무민은 노 전 대통령이 추구한 가치 내동댕이치고 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노 전 대통령이었다면 조 전 장관 같은 사람은 법무부 장관 후보에도 오르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