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은희 “유승민·황교안 만남 큰 의미 없고, 한국당과 통합 가능성 없다”

최종수정 2019.10.17 08:41 기사입력 2019.10.17 08:41

댓글쓰기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 “소통을 위해 계속 노력중”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17일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언제든지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유 대표가 황 대표와 만나는 것이 그렇게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지 않는다”며 “변혁에서 그런 부분들에 대한 얘기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유 대표가 요구하고 있는 쇄신의 조건이라는 것이 한국당의 특성상 절대 달성하기가 불가능한 조건들”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항간에서 떠도는 통합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없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희들이 처음 모였을 때 탈당을 위한 모임이 아니라 현재의 바른미래당에 변화와 혁신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인식 하에 모였다”며 “그 인식 하에 지금도 여전히 모이고 있고, 그와 관련된 얘기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보여주는 모습이 전혀 이 변화와 혁신의 목소리를 듣지 않는, 오히려 배척하는 그런 목소리를 보이고 있다”며 “호남 중진의원님들이나 변혁에 함께하지 않고 있는 의원들과의 소통을 넓혀가면서 좀 더 변화와 혁신의 목소리를 키워보는 그런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권 의원은 “박주선·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은 (변혁에) 함께하지는 않고 있는데 조만간 얘기를 나누는 그런 시간이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해서는 “안 전 대표와는 소통을 위해서 계속 노력하고 있다”며 “그 과정 속에서 자연스럽게 안 전 대표나 우리 의원들이 가야 할 길이 하나로 모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