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경제보좌관 만난 김영주 무역회장 "우호적 무역 통상 환경 조성해달라"

최종수정 2019.10.16 15:48 기사입력 2019.10.16 15: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민간 경제 사절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한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미국 정부에 한국산 자동차의 관세 부과 면제 등 우호적인 무역 투자 환경을 조성해달라고 요청했다.


15일(현지시간) 김영주 무협회장은 미국 워싱턴DC에서 캘리앤 쇼우 대통령 국제경제 보좌관 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부의장을 만나 한미 간 경제 및 통상분야 협력을 당부했다. 김 회장은 "미국의 EU·중국과의 통상 마찰, 각국 보호 무역 기조로 발생하는 글로벌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우호적인 무역 투자 환경 조성에 미국이 리더십을 발휘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김 회장은 한국의 대미 투자가 매년 100억달러 이상을 기록하고 있으며, 한국 대기업의 미국 내 공장 설립 등 투자 확대 기조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추가적인 투자 활성화를 위해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에서 자동차 등 한국산 제품을 면제해야한다"며 "한국산 철강도 미국의 반덤핑, 상계관세 등 수입규제로 미국 내 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김 회장은 최근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에 따른 글로벌 공급 체인의 부정적 영향도 언급했다. 그는 "최근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로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글로벌 공급망과 세계 무역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며 "미국 정부도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한 중재 역할과 3국 협력, 동맹관계 강화를 위해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캘리앤 쇼우 부의장은 "미국이 국제 무역질서를 어지럽히는 일부 국가들의 행위를 제재하는 가운데 한국과 같은 제 3국이 의도치 않게 피해를 입고 있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반덤핑, 상계관세 등 분야에서 더욱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제도를 운영하겠다"고 화답했다.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사진 오른쪽)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캘리앤 쇼우 대통령 국제경제보좌관 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부의장(사진 왼쪽)을 만나 한미 경제 및 통상분야 협력을 당부했다./사진=한국무역협회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사진 오른쪽)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캘리앤 쇼우 대통령 국제경제보좌관 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부의장(사진 왼쪽)을 만나 한미 경제 및 통상분야 협력을 당부했다./사진=한국무역협회



한편, 같은 날 개최된 무역협회 워싱턴 통상자문단 간담회에는 김 회장을 비롯해 테리 밀러 헤리티지재단 국제무역경제센터 소장(통상자문단 의장), 찰스 보스타니 전 미국의원협회 부회장 등 각계 주요 인사 17명이 참석했다.


김 회장은 인사말에서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보호무역 기조를 배격하고 자유무역 정신을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민간 아웃리치 활동이 필요하다"면서 "특히 최근의 한일 무역분쟁이 발전적인 방향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통상자문단의 활발한 미국 내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찰스 보스타니 부회장은 "일본의 수출규제로 미국의 제조 공급망에도 악영향이 우려된다"며 "한일 무역분쟁 해결을 위해 워싱턴 통상자문단과 미 의회 내 한국 및 일본 연구그룹이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전직 통상관료 및 의원, 싱크탱크, 법조계, 경제계 등 통상 및 경제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무역협회 통상자문단은 미국의 최신 통상동향 파악, 통상정책 제언, 미국 내 우호적인 통상여론 조성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