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경두, 전현직 美사령관 잇따라 면담…"한미동맹 강화"

최종수정 2019.10.16 14:17 기사입력 2019.10.16 14:17

댓글쓰기

ADEX 참석차 브라운 美태평양공군사령관 방한
"북미 실무협상은 굳건한 한미동맹 덕분" 평가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찰스 브라운 미국 태평양공군사령관이 16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국방부)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찰스 브라운 미국 태평양공군사령관이 16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국방부)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6일 찰스 브라운 미국 태평양공군사령관을 접견하고 한미 군 당국간 소통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또 월터 샤프,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과도 만나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위한 지지를 당부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정 장관이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 2019) 참석 차 방한 중인 브라운 사령관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만나 면담을 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과 브라운 사령관은 북·미 간 비핵화 실무협상이 열릴 수 있었던 것은 굳건한 한미동맹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했다.


또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하는 차원에서 한미 공군 간 소통과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브라운 사령관은 한미 연합방위태세와 미 제7공군에 대한 태평양공군사령부의 전폭적이며 변함없는 지지도 재확인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16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16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정 장관은 이날 샤프 전 사령관과 빈센트 전 사령관도 접견했다.


정 장관은 전역 후에도 굳건한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열정을 아끼지 않는 두 전 사령관의 변함없는 노력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정 장관은 지금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하며, 한미 국방당국 간 긴밀한 공조와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샤프 전 사령관과 브룩스 전 사령관은 한미동맹이 상호보완적인 동맹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미국 내에서 동맹의 위상이 더욱 강화되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6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6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