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병대사령관 "2017년 함박도 초토화 계획 세웠다"

최종수정 2019.10.15 19:03 기사입력 2019.10.15 19:03

댓글쓰기

15일 경기도 화성시 해병대사령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병대사령부 및 서북도서방위사령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승도 사령관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경기도 화성시 해병대사령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병대사령부 및 서북도서방위사령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승도 사령관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은 최근 관할권 논란이 일어난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함박도에 대해 '초토화 계획'을 세운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 사령관은 15일 경기도 화성 해병대사령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서청원 무소속 의원이 '북한 선박이 함박도에 접안할 당시인 2017년 어떤 조치가 있었나'고 묻자 "유사시 초토화시킬 수 있도록 해병 2사단의 화력을 계획했다"고 답했다.


이 사령관은 "함박도 위치가 북방한계선 이북이라 인식하고 있었다"며 "말도에 열상감시장비(TOD)를 고정해 감시하면서 방어를 강화하는 한편 병력을 추가로 주둔시켰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사령관은 함박도가 군사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것에 대해선 알 수 없다고 말하며 "해병대는 함박도가 분명 북방한계선(NLL) 이북에 있다고 확인하고 있었고 항상 감시를 했다"고 강조했다.


이 사령관은 이날 북한을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적으로 규정했다. 그는 백승주 자유한국당 의원이 '안보를 위협하는 적은 누구인가'라고 묻자 "북한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