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일PwC, 11월1일 동남아시아 세미나 개최

최종수정 2019.10.15 09:57 기사입력 2019.10.15 09:57

댓글쓰기

삼일PwC, 11월1일 동남아시아 세미나 개최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삼일PwC는 다음달 1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 본사 2층 아모레 홀에서 '동남아시아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행사에서 삼일PwC는 제휴 중인 인도네시아, 미얀마, 싱가포르, 베트남의 PwC 현지 전문가들이 직접 참석해 이들 국가로의 진출 기회와 투자 전략에 대한 정보를 전할 예정이다.


국가별 투자 유망 산업 및 시장 분석, 신규 시장의 공급망 관리, 인적자원 관리 및 법적 환경 등 이슈를 망라한 패널 토론이 이어진다.


삼일에 따르면 동남아시아는 세계 인구의 8.5%를 차지하고, 자원도 풍부한 시장이다. 세계로부터 교역과 투자를 끌어들이면서 많은 한국 기업들도 동남아 시장 투자진출을 서두르고 있다.


서동규 삼일PwC 마켓앤그로스(Market & Growth) 리더는 "최근 세계 및 지역적 경제와 정치 상황이 변화함에 따라 많은 기업들이 동남아 시장에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이 지역 국가 및 사업환경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동남아시장 투자 기회나 인센티브에 대한 정보, 진출 유의점 등 투자 이슈는 물론 이미 진출한 기업들을 위해 사업환경 및 구조조정 등도 다룰 예정"이라고 말했다.

행사는 무료로 진행되며 참가 신청은 삼일회계법인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세미나가 끝난 뒤 개인정보 활용에 동의한 참가자에게 '미얀마 투자 가이드(Doing Business in Myanmar)'를 제공한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