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 국감]가스공사 北에 LNG 발전소 건설 검토

최종수정 2019.10.15 08:15 기사입력 2019.10.15 08: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한국가스공사가 국제사회의 대북(對北) 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에 가스를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 발전사업자와 함께 북한 서해와 동해 항만 지역에 가스 발전소를 건설하고, 가스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15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가스공사는 지난해 5월 '전략경영처 남북 에너지 협력 추진반'을 구성하고 두 달 뒤인 7월 국민대 산학협력단에 5100여 만원을 주고 북한과의 천연가스 사업 협력 방안에 관한 연구 용역을 의뢰했다.


가스공사는 이후 5차례에 걸쳐 관련 회의를 가졌다. 산학협력단은 지난해 12월 가스공사에 '북한의 에너지 현황 및 천연가스 사업 협력방안 연구' 최종 보고서를 제출했다.


보고서는 가스공사가 국내 발전사업자와 함께 북한 서부 남포 해안가와 동부 단천항 근방에 가스발전소를 건설하고, 외국에서 수입한 가스를 부유식 해상설비를 통해 공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남포 가스발전소에서 생산한 전력은 단천 자원단지와 인근 공업지역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보고서는 2018년 들어 한반도 정세가 대화 국면으로 전환됨에 따라 남북 경협 재개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계속되고 있고, 북한 협상 타결에 대해서도 단기 성과를 낙관하기 힘든 상황이지만, 중장기적으로 북한의 가스시장이 폭넓게 형성 될 것으로 기대돼 시장 진입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와 관련 가스공사는 "북핵 해결과 대북 제재 해제를 전제로 사전 학습 차원에서 연구를 시행한 것"이라며 "북핵 해결과 유엔 제재 해제 이후 정부 정책에 따라 남북 간 가스 협력사업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하는 등 북핵을 포기할 생각이 전혀 없는데도, 정부는 남북 경협을 통한 '평화경제'만 강조하고 있다"며 "남북 경협은 필요하지만 한반도 평화와 국민 안전이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