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조국 사퇴에 "이해하고 존중…장관으로서 최선 다했다"

최종수정 2019.10.14 15:14 기사입력 2019.10.14 15:13

댓글쓰기

조국 법무부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정의당이 14일 조국 장관의 사의 표명과 관련 "조 장관의 고심을 이해하고 존중한다"고 밝혔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조 장관은 취임 이후 35일 동안 장관으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의 개혁을 해왔고 오늘까지 개혁안을 발표하며 쉼 없이 달려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대변인은 "(조 장관은)45년 만에 특수부를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한 것 등 그동안 검찰 개혁의 초석을 마련했다"면서 "가족들에 대한 수사 등으로 어려움 속에서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에 대한 집념을 포기하지 않고 추진해온 것을 높이 평가한다. 장관으로서 최선을 다했으며 수고 많았다"고 했다.


이어 그는 "검찰개혁은 결코 피할 수 없는 대세가 됐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국민의 강력한 개혁 의지를 가슴 깊이 새겨 엄격하게 개혁을 추진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대변인은 "이제 정치권은 조국의 시간을 멈추고 검찰 개혁을 위한 국회의 시간을 열어야 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은 대결 정치를 멈추고 국민을 위한 개혁 입법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