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경두, 美국방장관에 "日, 한·미·일 안보협력 악영향 초래"

최종수정 2019.08.09 11:56 기사입력 2019.08.09 11:56

댓글쓰기

한미 국방장관회담 개최
"한미동맹 새로운 미래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회담에 앞서 의장행사에 참석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9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회담에 앞서 의장행사에 참석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9일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과 만나 일본의 경제보복이 한미일 안보협력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국방장관 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은 안보상 문제를 제기하면서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및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경제보복 조치를 발표하고, 한일관계와 한·미·일 안보협력에 악영향을 초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러한 상황을 지적함과 동시에 최근 동북아 지역의 안보상황이 매우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포함하여 단거리 발사체를 수회에 걸쳐 발사하고, SLBM을 장착할 수 있는 잠수함을 공개하는 등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 완화노력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가 우리 동해상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내에서 최초로 연합훈련을 실시했고 러시아 군용기가 우리 대한민국 독도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장관은 에스퍼 장관의 이번 첫 방한에 대해 "한미 연합방위태세와 한미동맹이 그 어느 때보다도 굳건하게 강력함을 재확인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사열을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사열을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그는 "한미동맹은 지난 70년 가까운 세월 동안 수많은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양국 발전에 기여하면서 전 세계가 부러워 할 정도로 가장 강력한 동맹으로 발전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각에서는 9.19 군사합의로 한미동맹이 약화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강력한 한미동맹이 있기 때문에 지금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가능하다는 것을 우리 국민들께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했다.


정 장관은 "이제 한미동맹은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고 있다"면서 "한미동맹은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켜 나가는 원동력이자,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중심적인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