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양광 올해 보급목표 1.63GW 조기 달성…부작용 점검 강화·보급 지속

최종수정 2019.08.08 17:39 기사입력 2019.08.08 17:39

댓글쓰기

태양광 올해 보급목표 1.63GW 조기 달성…부작용 점검 강화·보급 지속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7월말까지 1.64GW(잠정치)의 태양광 설비가 신규로 설치되돼 올해 태양광 보급목표(1.63GW)를 넘어섰으며, 이는 지난해 태양광 보급목표(1.42GW) 달성 시기(10월초)와 비교해도 약 2개월 빠르다고 8일 밝혔다.


먼저 규모별로 보면 1MW이하 중·소형 태양광 설비가 전체 설치량의 92.1%인 1.5GW를 차지함에 따라 지난해(83%)에 비해서도 그 비중이 높아졌으며, 특히 100kW초과 1MW이하 태양광 설비의 비중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지난해와 유사하게 전남(0.3GW, 18.3%), 전북(0.28GW, 17.0%), 충남(0.23GW, 14.0%), 경북(0.21GW, 12.7%), 경남(0.13GW, 8.0%) 등이 태양광 보급을 주도한 것으로 집계됐다.


입지별로는 산지의 비중이 전년 대비 0.9%포인트 낮아진 29.5%를 차지하는 반면 농지는 6.4%포인트 높아진 33.1%를 차지했다.


이는 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중치 축소, 허가가능 경사도 강화 및 일시사용허가제도 도입 등 정부의 산지 태양광 설치요건 강화대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양적 확대뿐만 아니라 질적 개선도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 효율이 18% 이상인 태양광 모듈 시장(사업용) 점유율은 34.9%에 그쳤지만, 올해는 그 비중이 80.1%로 크게 늘었다.


한국산업표준(KS) 인증을 받은 태양광 모듈 중 효율이 19% 이상인 제품의 비중도 19.3%에서 69.0%로 늘었다.


산업부는 태양광이 보다 질서 있게 체계적으로 보급·확산할 수 있도록 관리를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9월부터 농림축산식품부, 지방자치단체, 한국에너지공단이 합동으로 동식물 관련 시설의 태양광 운영 현장점검을 시행하고 편법행위 적발 시 REC 발급을 중단하고 원상복구를 명령하는 등 엄정한 조치를 시행한다.


또 에너지공단 콜센터에서 받은 약 80건의 피해 관련 문의·상담결과를 중심으로 태양광 사기 여부를 판별하고, 사기 의심 사례에 대해서는 추가자료 수집을 거쳐 1차로 이달 중 경찰청에 수사 의뢰를 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환경 훼손, 안전소홀, 계통연계 지연 등 태양광과 관련한 다양한 부작용에 대해서도 대응방안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신재생에너지협회는 "태양광 보급목표의 조기 달성은 국내 태양광 시장 규모의 확대와 관련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재생에너지 업계 전반에 걸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업계가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에서도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