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2분기 영업익 2882억...전년比 27.8% 감소

최종수정 2019.08.07 10:31 기사입력 2019.08.07 10: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KT의 2분기 영업이익이 27% 뒷걸음질쳤다. 미디어·콘텐츠사업에선 견조한 성장세를 나타냈으나 5G 투자와 관련한 일회성 비용 상승 분을 상쇄하지 못했다.


7일 KT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19년 2분기 매출 6조985억원, 영업이익 2882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결 기준 매출은 5%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7.8% 뒷걸음질쳤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은 4.5%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28.3% 감소했다.

무선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2% 감소한 1조7434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2분기 무선 ARPU(가입자당 평균 매출)는 31,745원으로 전 분기 대비 0.8% 증가하며 2018년 2분기 이후 1년만에 반등했다. 2분기말 KT 5G 가입자는 42만명으로 나타났다. 2분기 5G를 포함한 전체 이동통신(MNO) 가입자 순증은 20만3000명을 기록했다.


유선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0.6% 증가한 1조1889억원으로 나타났다. 2분기 기가인터넷 가입자는 522만명으로 전체 인터넷 가입자의 59% 수준으로 성장했고, 프리미엄 서비스인 ‘1G 인터넷’ 가입자도 100만명을 돌파했다.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우량 가입자 증가로 4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미디어?콘텐츠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5.9% 증가한 6899억원을 기록했다. IPTV 가입자는 2분기에 14만 7000명 순증하며 811만명을 기록했다. PPV, 홈쇼핑 등 플랫폼 매출이 함께 성장하면서 별도 기준 IPTV 매출도 전년동기 대비 14.3% 성장했다. 콘텐츠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35.1% 증가했다. 윤경근 KT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예상보다 빠르게 성장하는 5G 시장에서 KT만의 혁신적 기술과 서비스를 통해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