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산 화장품, 1분기 中 수입시장 1위 일본에 내줬다

최종수정 2019.08.05 10:21 기사입력 2019.08.05 10:21

댓글쓰기

한국산 화장품, 1분기 中 수입시장 1위 일본에 내줬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한국이 1분기 중국 수입 화장품 시장 1위 자리를 일본에 내준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세계무역기구(WTO)와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가 공동 운영하는 국제무역센터(ITC) 조사결과 1분기 중국 화장품 시장의 국가별 수입액은 일본이 7억7000만달러(약 9200억원)로 가장 많았다. 2015년 후 3위권을 맴돌던 일본은 지난해 2위에 이어 올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프랑스가 7억3000만달러(약 8800억원)로 2위, 한국이 7억2000만달러(약 8600억원)로 3위였다. 한국은 지난해 프랑스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으나 이번에 3위까지 순위가 낮아졌다.


홍콩에서도 1분기 국가별 화장품 수입액은 일본이 3억5000만달러(약 4200억원)로 1위였고, 이어 싱가포르가 2억6000만달러(약 3100억원)로 2위, 한국이 2억5000만달러(약 3000억원)로 3위였다. 일본은 지난해까지 줄곧 2~4위에 그치다 이번에 1위로 도약했다. 한국은 2015년 후 줄곧 1위를 지키다 올해 들어 일본, 싱가포르에 이어 3위까지떨어졌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은 "일본이 어느새 중국 시장을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다"며 "전통적으로 고급스럽고 고가의 이미지를 가진 J뷰티가 중가 이하 시장까지 가성비를 내세워 잠식할 경우 K-뷰티의 강점도 퇴색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K뷰티는 젊고, 대중적이고, 빠르며, 독특한 색채를 살리되 주요 기업의 프리미엄 브랜드뿐만 아니라 초프리미엄 제품 출시와 브랜딩을 선도적으로 시도해야 한다"며 "스킨케어 품목 외 색조제품과 헤어케어 등 품목 다양화에도 힘써야 한다"고 제안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