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韓日의원들, '양국 정부·기업 공동펀드 조성' 동일입법 추진”

최종수정 2019.08.05 08:44 기사입력 2019.08.05 08:44

댓글쓰기

하태경 “韓日의원들, '양국 정부·기업 공동펀드 조성' 동일입법 추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4일 한일 의원들이 양국 갈등 해법에 대한 '동일법안, 동시발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안의 기본 골자는 징용노동자 문제에 대해 일본의 관련 기업들이 사과하는 것을 전제로 한일 양국 정부와 한일 연관 기업들이 공동의 펀드를 조성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 최고위원은 "한국 의원들은 한국에서, 일본 의원들은 일본에서 (법안 추진에 대해) 일차적으로 의견을 수렴해보기로 했다"며 "저희 의원실에서는 법안 초안 작성 준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한국과 일본이 동일법안을 동시에 발의하더라도 양국 의회에서 그 법안이 통과되기는 어려울 수 있다"며 "하지만 이런 시도가 공동해법을 만드는 노력을 강화하는 기폭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일본의 8선 중의원인 나카가와 마사하루 의원이 이 아이디어를 제안했다"며 "이번 회의에는 일본의 여당 의원은 참석하지 못했지만 나카가와 의원 등 야당 의원 3명이 참석했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달 말 북한 인권에 관한 국제의원연맹(IPCNKR)이 스페인에서 주최한 국제회의에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홍일표·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과 함께 참석했다. 일본에서는 나카가와 마사하루 무소속 중의원·와타나베 슈 국민민주당 중의원·고니시 히로유키 입헌민주당 참의원 등 3명이 자리했다. 나카가와 중의원은 지난달 26일 미국 의회에서 열린 한·미·일 의원회의에 참석했던 인물이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