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조국, 여름휴가 주고 장관 복귀?…꿈도 꾸지 마라”

최종수정 2019.07.26 16:38 기사입력 2019.07.26 16:38

댓글쓰기

“코드 총량 보존 인사에 유감”
“文대통령 ‘써본 사람만 계속 쓴다’ 집념에 경외감”
“정태호, 경제 망쳐 놓고 총선 나가려는 것인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민정수석과 정태호 일자리수석을 비롯한 청와대 수석비서관 3명을 교체한 것과 관련해 “코드 총량을 기어이 보존해낸 인사 조치에 유감이 아닐 수 없다”며 “써본 사람만 계속 쓴다는 문 대통령의 집념에 경외감이 느껴진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항공우주산업 낙하산 사장을 했던 ‘문캠’ 출신 김조원 민정수석”이라며 “오로지 내 편, 전무후무한 내 사람 챙기기 인사단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사 참사와 반일감정의 주도로 논란이 된 문제적 참모 조 수석이 이번에 교체돼 법무부 장관으로 복귀할 것이 확실시된다”며 “이분법적 사고로 무장한 인물이 법무부 장관에 중용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름휴가 주고 복귀시킬 생각은 꿈도 꾸지 말라”며 “장관보다 손가락 정치가 어울리는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정 수석은 또 어떤가, 경제를 망쳐 놓고도 또 다른 감투가 필요해서 총선에 나가려 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자기 욕심 채우기에 급급한 이용선 수석도 총선용 스펙을 쌓으러 시민사회수석을 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모두 염치 좀 챙겨라”라며 “친문 세력의 외연 확장을 위해 인력 조정을 한 것에 불과한 인사, 또 다시 물 건너간 국정쇄신에 암운이 가득하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