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종 AI 정밀의료 서비스 '닥터 앤서', 임상적용 시작

최종수정 2019.07.26 16:00 기사입력 2019.07.26 16:00

댓글쓰기

3대 질환 8개 SW 대상으로 전국 11개 병원서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26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에서 '인공지능(AI)기반 정밀의료 솔루션(닥터 앤서)'의 임상 적용 선포식을 개최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AI 정밀의료 서비스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고 밝혔다.


'닥터앤서'는 지난해년부터 3년간 총 357억원을 투입,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연계·분석해 개인 특성에 맞춰 질병 예측·진단·치료 등을 지원해주는 서비스로, 8대 질환 대상 21개 소프트웨어(SW)를 개발 중이다. 사업추진단에는 총괄주관 병원인 서울아산병원을 비롯해 수도권 및 권역별 거점 병원 등 총 26개 의료기관과 뷰노, 제이엘케이인스펙션, 라인웍스 등 22개의 정보통신기술·SW 기업이 참여한다.


이번에 '닥터 앤서'는 소아희귀유전질환·심뇌혈관·치매 등 3대 질환 관련 8개 SW로 전국 11개 병원에서 질환별로 나눠 임상을 시작한다. 심장질환,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뇌전증 등 나머지 5대 질환 관련 13개 SW도 2020년까지 개발 완료하고 임상적용하는 것이 목표다. 서울아산병원 김종재 사업추진단장은 "동일질환이라도 개인의 건강상태, 생활습관, 유전체정보 등에 따라 증상이 다르므로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한국형 정밀의료의 해법을 찾고 개인 맞춤형 의료시대를 열어갈 것"이라고 했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닥터앤서는 보건의료와 최첨단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해 국민건강 증진을 대표하는 성공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의료 SW의 신시장 창출 및 의료비 절감의 해법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의료 ICT 산업계의 선순환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이날 임상적용을 시작하는 '닥터 앤서'와 더불어 '정밀의료 병원정보시스템'은 올해 말 고대의료원 3개 병원에 시범적용을 목표로 개발 중이며, 지난 4월부터 응급환자의 빠른 응급진단·처치를 지원하는 '5G기반 AI응급의료시스템' 개발에도 착수해 2021년 본격 실증에 나설 예정이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