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인도 왕좌 재탈환 나섰다…샤오미와 격차 2%P로 좁혀

최종수정 2019.07.28 09:27 기사입력 2019.07.26 15:43

댓글쓰기

최대 신흥 스마트폰 시장 인도
삼성전자 26.3% 샤오미 28.7%
온라인 전용 갤럭시M 시리즈 통해

삼성전자 인도 왕좌 재탈환 나섰다…샤오미와 격차 2%P로 좁혀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가 글로벌 최대 신흥 스마트폰 시장 인도에서 왕좌 재탈환에 나섰다. 2분기 샤오미와의 격차를 2%대로 좁히는 데 성공한 삼성전자는 하반기 극적 역전을 노린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94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26.3%로 2위를 기록했다. 2000년대 인도 최강자로 여겨진 삼성전자는 2017년 4분기 샤오미에 처음으로 1위를 빼앗겼다. 샤오미는 102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 28.7%로 1위를 유지했다.

삼성전자 인도 왕좌 재탈환 나섰다…샤오미와 격차 2%P로 좁혀


단 삼성전자는 샤오미와의 격차를 2.4%P로 좁히는 데 성공했다. 지난해 2분기 샤오미와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각각 28.8%, 23.2%로 격차는 5%P였다. SA는 "지난해 삼성전자가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하고 '인도 퍼스트' 전략을 펼치면서 인도에서 점유율이 회복되고 있다"며 "이대로라면 올해 하반기에는 인도 시장에서 1위 자리를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중저가 스마트폰을 갤럭시A 시리즈로 통합하고 온라인 전용 갤럭시M 시리즈를 출시하면서 인도 공략을 강화해왔다.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한 갤럭시M 시리즈를 통해 온라인 채널을 확대하면서 샤오미보다 약점으로 꼽혔던 온라인 판매가 대폭 강화됐다. 더불어 중저가 스마트폰에도 AMOLED나 트리플 카메라 같은 혁신 기능을 탑재하며 힘을 실었다.


샤오미와 삼성전자를 이어서는 비보(11.0%), 오포(8.1%), 리얼미(7.9%) 등 중국제조사가 3∼5위를 차지했다. 2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 총 출하량은 3560만대로 3% 증가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