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광글라스 2Q 흑자전환…병유리·해외실적이 견인

최종수정 2019.07.26 14:27 기사입력 2019.07.26 14:27

댓글쓰기

삼광글라스 2Q 흑자전환…병유리·해외실적이 견인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삼광글라스가 병유리 사업 실적 해외 수출 등에 힘입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26일 삼광글라스는 2분기 매출이 1087억원, 영업이익 18억원, 당기순이익 38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은 흑자로 전환했고 매출은 19.2%, 당기순이익은 438% 증가했다.


삼광글라스는 병유리 사업 부문에서 소주병 판매량이 증가하고 미국과 중국 지역에서의 해외 수출이 늘어나는 성과를 거뒀다. 생활용품 사업부문은 삼성전자와 공동 개발한 김치냉장고용 기획제품을 대량 납품했다. 본사 직영의 글라스락 공식몰을 오픈해 신규 판매처를 확보하고 이마트 판매품목 확장 등 오프라인 입점을 확대했다. 주요 시장인 북미지역의 대형 유통업체 샘스클럽(Sam's Club)에 글라스락 900만불(약 106억원) 규모의 계약을 수주했고 남미 국가로 수출지역을 확대했다. 중국에는 연초 초도물량 37만개를 공급하는 계약도 체결했다. 사업부문별로 매출과 가동률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도 늘어났다고 삼광글라스 측은 설명했다.


하반기에도 병유리 사업부문에서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글로벌 인기 캐릭터 ‘핑크퐁’과 협업한 이유식기 글라스락 베이비 등을 준비하고 있다. 생활용품 카테고리 확장을 위한 신규조직인 MD사업팀이 글라스락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새로운 상품군 제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삼광글라스는 주력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지난 19일 캔 사업부문을 분리, 한일제관에 매각하기로 했다.


이복영 삼광글라스 회장은 “각고의 노력으로 흑자 달성에 성공하게 되어 오랜 기간 회사를 믿고 기다려준 주주들에게 미안함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더욱 새롭게 도약하고자 실적 향상과 유리사업 전문성 제고, 글라스락 브랜드 가치 제고 등 전사적 노력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