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관 못가도 코앞서 '페이커' 본다"…SKT LoL 실감형 서비스 출시

최종수정 2019.07.26 11:00 기사입력 2019.07.26 11:00

댓글쓰기

e스포츠 관람 패러다임 바꿀 5G 독점 AR·VR 서비스 3종
"전국 어디서든 점프 AR로 차원문 열어 종로 ‘롤 파크’로 순간 이동"
현장 직관하듯 ‘VR 현장 생중계’, 캐릭터 시야로 전투 장면보는 ‘VR리플레이’

"직관 못가도 코앞서 '페이커' 본다"…SKT LoL 실감형 서비스 출시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부산에 사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마니아 직장인 김씨는 연차를 내고서라도 25일 ' SK텔레콤 T1 대 젠지 이스포츠'의 경기 직관을 희망했다. 하지만 전국 롤 팬들과의 '손가락 전쟁'에서 패해 표 구하기에 실패한 터. 실망할 필요는 없었다. SK텔레콤의 'VR 현장 생중계'를 통해 잠시나마 그곳으로 떠날 수 있기 때문이다.


김씨가 거실 쇼파에 앉아 갤럭시S10 5G가 장착된 가상현실(VR) 기기를 쓰자 세상이 달라졌다. 순식간에 400km 떨어진 서울 종로구 롤파크 경기장에 도착한 것이다. 번쩍이는 조명 속 T1의 '페이커(이상혁)'가 압도적 경기력을 과시하자 뜨거운 함성이 쏟아졌다. 김씨는 때로는 관람석에서 팬 400명과 함께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고, 때로는 경기장으로 다가가 게임에 몰두한 선수의 얼굴을 가까이에서 바라보기도 했다.


◆SKT 롤 AR·VR 서비스 3종 출시…20년 e스포츠 중계 방식의 전환=SK텔레콤이 e스포츠 관람 패러다임을 바꿀 5G 증강현실(AR)·VR 서비스 3종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3월 LoL용 5G AR·VR 서비스 독점 개발권을 확보한 SK텔레콤은 전날 T1 대 젠지 경기를 통해 VR 현장생중계·점프AR·VR리플레이 등을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신규 서비스는 방송사가 선택한 게임 화면과 진행자의 해설을 듣는 방식에서 탈피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시청자는 원하는 선수의 화면을 선택해 보거나 게임 캐릭터의 시야로 e스포츠를 즐기고, 360도 VR로 선수 표정까지 느낄 수 있게 된다.


전진수 SK텔레콤 5GX 서비스사업단장은 "1999년 본격적으로 시작된 국내 e스포츠 중계가 20년 만에 진화할 전기가 마련됐다"고 자평했다.

"직관 못가도 코앞서 '페이커' 본다"…SKT LoL 실감형 서비스 출시


◆내 방에서 페이커 얼굴 가까이 본다=우선 VR 현장 생중계는 롤파크 경기장 무대에 설치된 360 VR 카메라를 통해 선수들을 근거리에서 보고, 주변 관람객의 함성과 응원을 실시간으로 함께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서머 시즌의 주요 경기를 중심으로 ‘옥수수 5GX관’과 ‘SKT 5GX VR’ 애플리케이션에서 제공된다.

점프 AR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경기장으로 순간 이동한 듯한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국내 어디서든 이 앱을 실행하면 롤파크와 연결되는 '차원문'이 나타난다. 사용자가 문 안으로 들어서면 스마트폰 화면은 이내 롤파크 실내로 연결된다. 360도로 스마트폰을 움직여 내부를 살펴보며 AR 응원 메시지를 남기거나, 선수의 감사 영상을 볼 수 있다.


VR리플레이는 하이라이트 장면을 게임 속 캐릭터 시각으로 제공하는 신개념 서비스다. VR 기기를 쓰면 전투 장면을 360도 돌려볼 수 있다. 전 사업단장은 "화려한 게임 효과와 어우러져 마치 롤 챔피언들이 혈투를 벌이는 전장 한복판에 있는 듯한 생생한 경험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중·일 e스포츠 삼국지…SK텔레콤의 선공격=SK텔레콤은 5G AR·VR 양날개를 달고 한중일이 경쟁하는 글로벌 e스포츠 시장의 주도권을 잡는다는 전략이다. 일본 최대 이동통신사 NTT도코모 역시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e스포츠를 5G 킬러 서비스로 선정하고 VR·AR 관전 기술을 개발 중이다. 중국도 알리바바, 텐센트 등 ICT 거대 기업이 e스포츠를 위해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 텐센트의 경우 2017년 17조원 규모의 'e스포츠 5개년 계획'을 발표했다. SK텔레콤은 관계자는 "e스포츠의 잠재력을 일찍부터 확인하고 장기간 준비해왔다"며 "현재 세계적 미디어·텐터테인먼트 그룹 컴캐스트와 글로벌 e스포츠 산업 진출을 위해 협력 중"이라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