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침 뱉고 소녀상 조롱한 청년 3명…위안부 할머니 찾아 사죄

최종수정 2019.07.26 07:10 기사입력 2019.07.26 07:10

댓글쓰기

경기 안산시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고 조롱한 청년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만나 사죄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나눔의집은 지난 24일 오후 3시께 20∼30대 남성인 A씨 등 용의자 3명이 나눔의 집을 찾아 할머니들에게 사과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소녀상을 조롱한 청년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찾아 사과하는 모습.

경기 안산시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고 조롱한 청년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만나 사죄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나눔의집은 지난 24일 오후 3시께 20∼30대 남성인 A씨 등 용의자 3명이 나눔의 집을 찾아 할머니들에게 사과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은 소녀상을 조롱한 청년들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찾아 사과하는 모습.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고 조롱한 청년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찾아가 사죄했다.


25일 경기 광주시 ‘나눔의 집’에 따르면 A 씨(31) 등 3명은 24일 오후 3시께 나눔의 집을 방문해 할머니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정말 죄송하다. 죽을죄를 지었다”면서 울먹이며 사과했다.


이옥선(93) 할머니는 “소녀상이 길에 가만히 앉아 있는데 추우면 목도리를 하나 갖다줬나, 여름에 뜨거우면 모자를 한 번 씌워 줬나”며 “침을 왜 뱉느냐”고 꾸짖었다. 그러나 “앞날이 창창한 청년들이기 때문에 이번에는 용서하겠다”고 말했다.


A 씨 등은 이후 나눔의 집에 있는 위안부 역사관을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등 3명이 전날 나눔의 집을 방문하기에 앞서 범행에 가담한 나머지 1명은 지난 20일 아버지와 함께 나눔의 집을 찾았다.

그의 아버지는 “아들이 자폐증이 있는데 교육을 못 해 죄송하다”며 할머니들에게 사과했다.


앞서 A 씨 등 4명은 지난 6일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을 하던 중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사실이 알려지며 공분을 샀다.


경찰은 모욕 혐의로 A 씨 등을 기소의견으로 지난 22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모욕죄는 피해자가 고소해야만 처벌이 가능한 친고죄다.


나눔의 집 관계자는 “할머니들에게 연신 ‘죄송하다’며 용서를 구하는 A 씨 등의 모습에서 진정성이 느껴졌다”며 “이들에 대한 고소는 모두 취하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