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현준 국세청장 "中企 세정 적극 지원…불필요한 경우 세무조사 조기 종결"

최종수정 2019.07.23 14:57 기사입력 2019.07.23 14:57

댓글쓰기

김현준 국세청장(왼쪽 다섯번째)이 23일 경기 안산 단원구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세정지원 간담회에 앞서 중소기업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현준 국세청장(왼쪽 다섯번째)이 23일 경기 안산 단원구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세정지원 간담회에 앞서 중소기업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김현준 국세청장은 23일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납기를 연장해주는 등 세정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이날 경기 안산 단원구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중소기업 대표 등과 세정지원 간담회를 열고 "미중 무역협상, 일본 수출규제 조치, 국내 주요 산업의 부진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국가 발전에 이바지하는 중소기업 대표분들이 진정한 애국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반월·시화 산단은 전국 44개 산단 중 입주기업 수가 가장 많은 곳이다. 김 청장의 이번 간담회는 취임 후 첫 행보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현장 중심 세정을 시행, 민생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김 청장은 "납기 연장, 징수유예, 부가가치세 환급금 조기지급, 일자리창출기업 납세담보 제공 면제 등을 비롯해 간편조사 확대, 비정기조사 축소 등 세무조사 부담 완화를 통해 중소기업 등이 본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국세행정을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 대표들은 세무조사 과정에서 기간 연장이나 범위 확대를 제한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 청장은 "외부위원 위주의 납세자보호위원회를 통해 공정하게 심의하고 추가 조사가 불필요한 경우 조사를 조기에 종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 청장은 또 수출기업의 신고 편의를 지원해달라는 건의에 "관세청에 수출 신고한 자료를 홈택스로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앞으로도 납세자와 다양한 채널을 통해 양방향 소통을 강화해 현장의 세무 불편과 애로사항을 해결하겠다"고 피력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