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숭아가 돌아왔다…롯데마트, '황금당도' 임실 복숭아 출시

최종수정 2019.07.23 06:58 기사입력 2019.07.23 06:58

댓글쓰기

복숭아가 돌아왔다…롯데마트, '황금당도' 임실 복숭아 출시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롯데마트는 자체 프리미엄 과일 브랜드인 '황금당도'를 통해 과육이 풍부한 '황금당도 임실 복숭아'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황금당도 임실 복숭아는 당도 구별 센서를 통해 12브릭스(brix) 이상의 상품만을 선별하기 때문에 전체 생산량의 5% 내외로 생산되며, 일반 복숭아보다 당도가 20% 가량 더 높다. 최소 중량이 300g이고 평균 340g 이상의 대과를 1.8㎏ 기준 4~6입으로 구성했다. 이달 25일부터 롯데마트 전국 모든 점포에서 1만 6900원에 판매할다.


롯데마트가 매년 7월을 기준으로 국산 과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17년부터 최근 3년 동안 복숭아 매출 구성비가 20%에서 22%, 25%로 꾸준히 상승했다. 올해 7월에는 대표적인 여름 과일인 수박의 매출 구성비(26.1%)와의 차이가 1%포인트 내로 줄며 여름 과일의 대표주자 자리를 넘보고 있다. 최근 복숭아 출하량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복숭아 가격이 하락했고 생육기간 동안 기상이 좋아 전년보다 품질이 개선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성융 롯데마트 과일팀장은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여름 과일의 대표라 할 수 있는 복숭아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고객들의 수요를 고려해 전체 생산량 중 5% 내외로 생산돼 프리미엄 복숭아인 황금당도 브랜드의 복숭아를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