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SG닷컴, 분당·수지까지 '새벽배송' 범위 넓힌다

최종수정 2019.07.23 06:42 기사입력 2019.07.23 06:42

댓글쓰기

SSG닷컴, 분당·수지까지 '새벽배송' 범위 넓힌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SSG닷컴이 새벽배송 시작 한 달 만인 이달 29일부터 경기도 일부 지역에도 새벽배송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새벽배송 서비스가 내부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를 얻으며 주문 마감이 줄을 잇자, 올해 연말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하려던 계획을 4개월 앞당기게 된 것.


이에 따라 배송 권역은 기존 서울 10개 구에서 경기 일부 지역을 포함한 17개 구로 넓어지고, 일 배송물량 역시 3000건에서 5000건으로 늘어난다. 강서구, 양천구, 강남구 등 기존 서울 11개 구에 서울의 송파구와 광진구, 성동구를 추가했으며 은평구와 관악구 일부 지역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판교 신도시를 포함해 성남시 분당구와 용인시 수지구가 경기도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새벽배송 지역에 포함됐으나 수지구 고기동 일대는 제외됐다.


새벽배송이 처음 시작된 지난달 27일 이후 SSG닷컴은 일 배송 물량인 3000건이 97% 이상 달성됐다. 연말 세번째 온라인 전용센터가 본격 가동을 시작하게 되면, 새벽배송 물량 역시 1만건 이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연말에는 늘어난 배송 가능 물량에 맞춰 배송 권역도 서울 및 수도권 30여개 구로 추가 확장한다.

김예철 SSG닷컴 영업본부장은 "더 많은 소비자들이 새벽배송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계획보다 빨리 권역과 배송 건수를 늘리게 됐다"며 "콜드체인 시스템 등 네오가 가진 차별화 경쟁력을 바탕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