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韓日 갈등 속 '도쿄 올림픽 에디션' 출시(종합)

최종수정 2019.07.23 07:05 기사입력 2019.07.22 08:25

댓글쓰기

삼성전자 20여년째 올림픽 공식 후원사
갤럭시S10+ 에 도쿄 올림픽 로고 새겨져
일본 최대 이통사 NTT 도코모 통해 1만대 판매
아이폰 천하 일본서 에디션 성공할까

삼성 韓日 갈등 속 '도쿄 올림픽 에디션' 출시(종합)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삼성전자가 일본에서 2020년 도쿄 올림픽을 기념하는 '갤럭시S10+ 올림픽 에디션'을 출시한다. 한·일 갈등이 첨예한 시점이나 이는 올림픽 공식 후원사로서의 행보다. 20여년간 올림픽 공식 후원사로 활동한 삼성전자는 2012년 런던 올림픽·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도 한정판 스마트폰을 출시한 바 있다. 갤럭시S10+ 올림픽 에디션은 과연 '애플 천하' 일본에서, 특히 한국 제품 불매 운동이 시작된 일본에서 흥행할 수 있을까.

갤럭시S10+ 올림픽 에디션 日서 출시…1만대 한정판

22일 일본 매체 IT모바일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24일 일본 최대 이동통신사 NTT 도코모를 통해 갤럭시S10+ 올림픽 에디션을 출시한다. 2020년 개최되는 도쿄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한 제품이다. 후면 패널에는 도쿄 올림픽을 상징하는 로고가 새겨진다. 함께 증정되는 블루투스 이어폰 갤럭시 버즈의 케이스에도 로고가 새겨진다. 1만대 한정으로 가격은 11만4696엔(약 125만원)이다. 프리즘 화이트 색상으로만 출시된다.

갤럭시노트8 평창 올림픽 에디션

갤럭시노트8 평창 올림픽 에디션


韓日 갈등 속 출시 이유는 삼성전자가 올림픽 공식 후원사이기 때문

삼성전자가 한·일 양국이 경제적·정치적으로 대립하는 시점에 이 제품을 내놓는 이유는 올림픽 공식 후원사로서의 역할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1988년 서울 올림픽 지역 후원사로 올림픽과 인연을 맺은 이후 1997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글로벌 후원사인 TOP 계약을 체결하고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부터 무선통신 분야 공식 후원사로 활동해왔다.


갤럭시S10+ 올림픽 에디션 출시 역시 마찬가지다. 삼성전자는 활동의 일환으로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갤럭시S3 올림픽 에디션'을,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갤럭시S7 엣지 올림픽 에디션'을 선보인 바 있다.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을 기념하는 '갤럭시노트8 올림픽 에디션'도 출시했다. 이 제품들은 올림픽 참가 선수 전원에게 무료 배포되기도 했다.

일본에서 확산되고 있는 한국 제품 불매 운동

일본에서 확산되고 있는 한국 제품 불매 운동


양국 간 불매 운동 격화…아이폰 천국 日에서 올림픽 에디션 성공할까

단 도쿄 올림픽을 1년 앞둔 시점에 에디션을 선보이는 것은 이례적이다. 일반적으로 올림픽이 임박해 에디션이 출시됐기 때문이다. 특히 양국 간 불매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때인 만큼 올림픽 에디션의 흥행 여부가 주목된다. 가뜩이나 일본은 선진 스마트폰 시장 중 유일하게 글로벌 1위인 삼성전자가 힘을 못 쓰는 곳이기도 하다. 일본은 '아이폰 천국'으로 불릴 만큼 애플에 대한 충성심이 강하다. 1위 애플의 점유율이 50%에 이르고 그 뒤를 소니, 샤프 등이 잇고 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10%에도 미치지 못한다.


삼성전자는 일본의 5G 상용화 시점에 맞춰 현지 네트워크·스마트폰 시장 내 도약을 일군다는 계획이다. 일본은 내년 올림픽 개막에 맞춰 5G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미 NTT 도코모와 5G 장비 계약을 체결한 상태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도쿄 올림픽 5G 에디션이 별도 출시할 가능성도 남아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