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용, 귀국 하루 만에 긴급 사장단 회의…'비상 경영계획' 주문

최종수정 2019.07.15 07:39 기사입력 2019.07.14 15:00

댓글쓰기

귀국한 지 하루 만인 13일 긴급 사장단 회의

일본을 방문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2일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일본을 방문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2일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지 하루 만인 13일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전날 삼성 사업장에서 반도체·디스플레이 부문 경영진과 회의를 갖고 최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회의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일본 출장 결과를 공유하고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급 현황 및 전체 사업에 미치는 영향, 향후 대응 방안 등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이 부회장은 최근 일본 출장을 통해 일본 정부가 대(對)한국 수출제재 대상으로 지목한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포토 리지스트(PR), 고순도 불산 등 3개 소재의 '긴급 물량' 확보에 성공했다는 성과를 공유했다.


구체적인 추가 확보 물량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기존 보유 중이던 재고량과 함께 당장의 심각한 생산 차질은 막을 수 있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이 부회장이 3개 소재의 일부 물량 확보에 성과를 내면서 향후 정부 관계부처 등과 관련 정보 공유에 나설 가능성도 점쳐진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이 부회장은 "단기 현안 대처에만 급급하지 말고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의 큰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안목을 길러야 한다"며 "변화에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는 체제를 마련하는 한편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갈 수 있는 역량을 키우자"고 강조했다는 후문이다.

이 부회장은 특히 경영진에게 '컨틴전시플랜(비상 경영계획)' 마련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이 현재의 수출제재 조치를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에서 다른 분야로 확대할 우려가 있는 만큼, 휴대전화 등 모든 제품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비책 마련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