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25, 업계 첫 '외화 결제 시스템' 전국 점포 확대

최종수정 2019.07.14 09:04 기사입력 2019.07.14 09:04

댓글쓰기

GS25, 업계 첫 '외화 결제 시스템' 전국 점포 확대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업계 최초로 개발한 외화 결제 서비스를 이달 12일 전국 점포에 확대했다고 14일 밝혔다.


외화 결제 서비스는 달러, 위안화, 유로, 엔화까지 네 종류의 외화 지폐를 GS25에서 외화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GS25는 당초 이달 12일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수영대회에 맞춰 해외 여행객 방문이 예상되는 일부 지역의 GS25에 외화 결제 시스템을 확대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해외여행이 대중화되면서 여행 후 남은 외화 사용처를 찾는 내국인이 많아져 전국 확대를 결정한 것.


그동안 GS25의 외화 결제 서비스는 국제행사가 열리는 지역이나 해외 관광객이 많은 명동, 이태원, 제주 지역에서 주로 운영됐다.


GS25는 이번에 확대되는 외화 결제 서비스가 내?외국인의 편의를 높이고,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내국인은 해외여행 후 남은 외화를 가까운 GS25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어 자투리 외화 대한 처리 고민을 덜 수 있게 됐으며, 한국 편의점에서 잊었던 외화를 꺼내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이색 경험도 할 수 있다.


외국인 관광객은 국내 여행 시 큰 금액의 환전 없이 주요 외화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으며, 외화 결제 서비스 지역이 확대돼 주요 관광지가 아닌 지역을 찾은 외국인도 편의를 누릴 수 있게 됐다.외화를 사용하는 고객은 GS25의 모든 일반 상품(택배 등 서비스 상품 제외)을 구매 할 수 있고, 구매 후 남은 거스름돈은 원화로 받게 된다.


GS25는 외화 결제 서비스를 위해 신한은행과 협업도 진행 했다. GS25는 당일 환율을 적용해 외화를 원화로 환산해 계산기(POS)가 인식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는데, 외화 결제 시스템에 필수적인 환율 정보를 신한은행이 매일 GS25에게 제공키로 했다.


이효섭 서비스상품팀장은 "GS25의 외화 결제 서비스가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이제 내?외국인 모두 필요 시 가까운 GS25에서 네 종류의 외화 지폐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라며 “내 외국인이 누구나 외화 결제 시스템을 쉽게 인식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개별 안내문을 점 별로 비치하는 등 고객 편의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