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우 오승윤 "음주운전 방조 깊이 뉘우쳐"

최종수정 2019.07.12 06:59 기사입력 2019.07.11 20:31

댓글쓰기

배우 오승윤 "음주운전 방조 깊이 뉘우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배우 오승윤이 잘못을 뉘우치고 사과했다. 11일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를 통해 “경찰 조사를 받고 이에 따라 나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할 예정이다. 불미스러운 일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오승윤은 지난달 26일 새벽 인천시 서구 청라동의 한 도로에서 자신의 차에 동승한 여성 A씨의 음주운전을 알고도 방조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말리려고 시도했으나, 동승한 여성의 음주운전을 끝까지 막지 못했다.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했다. 오승윤은 1996년 아역배우로 데뷔했다. 어린이 드라마 ‘매직키드 마수리’ 등으로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