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수영대회 아는만큼 재밌다] ③ 발길 닿는 곳이 곧 축제장

최종수정 2019.07.11 00:05 기사입력 2019.07.11 00:05

댓글쓰기

광주 전역 다채로운 공연·예술 무대...축제장 변신

매주 토요일 5·18민주광장 일대 프린지페스티벌

민간문화예술단체 공연…전시·체험 등 야간개장도

[세계수영대회 아는만큼 재밌다] ③ 발길 닿는 곳이 곧 축제장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광주광역시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기간 발길 닿는 곳이 바로 무대이고 전시장이다.


경기장, 선수촌, 5·18민주광장, 광주폴리, 공연마루, 전통문화관 등 광주시 전역에서 너나 할 것 없이 모두가 함께하고 흥을 발산하는 ‘축제장’이 된다.


예향 광주의 일상적이고 상시적인 프로그램에 수영대회 기간 특별히 준비된 다양한 장르와 지역별 특색있는 문화예술 프로그램까지 더해진다.


우선 광주시가 외지인들에게 자신있게 내놓을 수 있도록 의욕적으로 준비한 광주국악상설공연이 매주 토요일 열린다.


대회 기간에는 확대 편성해 매일 오후 5시(매주 월요일 제외)에 관객들과 호흡한다.

우리지역 대표 예술단인 광주시립창극단과 국악관현악단, 지역 국악단체가 참여해 창극, 한국무용 등 전통국악과 전통과 현대장르가 융합된 퓨전국악 등 대중성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국내 관광객뿐 아니라 외국인들에게도 보다 쉽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준비했다.


5·18민주광장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주변에서는 매주 토요일 광주프린지페스티벌이 진행돼 축제의 분위기를 더한다.


‘아시아 문화의 물결’이라는 주제로 수영선수권대회와 연계, 확대해 진행한다. 해외 거리예술가들이 참여하는 ‘2019 아시아마임캠프’뿐 아니라 대회 주 경기장 및 선수촌 등으로 직접 찾아가는 프린지페스티벌, 대구의 예술인들과 함께하는 달빛동맹 교류공연 등이 펼쳐진다.


광주시에서 주관해 추진한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개최 문화예술행사지원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총 18개의 민간예술단체도 광주 곳곳에서 예향도시의 멋을 보여줄 예정이다.


대회 기간 31일 동안 경기장과 선수촌, 5·18 민주광장 주 무대에서는 ‘물, 빛, 그리고 흥(興)’ 이란 주제로 매일 공연과 전시, 댄스경연대회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돼 도시 전체를 축제의 장으로 만든다.


남부대학교 등 라이브 사이트를 운영해 도심 곳곳에 대회 관련 영상을 즐길 수 있다.

[세계수영대회 아는만큼 재밌다] ③ 발길 닿는 곳이 곧 축제장


또 전국에서 모인 96개 팀의 시민 공연예술가들의 풍성한 공연을 남부대·선수촌 등에 설치된 공연무대에서 매일 즐길 수 있다.


물과 관련된 주제로 남부대 주 무대에서 세계수영댄스 경연대회가 펼쳐지며, 러시아, 중국, 일본, 동아시아 등 세계 각지의 전통공연과 우리나라 지자체 특별공연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이밖에도, 국립아시아문화원이 주관하는 월드뮤직페스티벌, 로보틱스 퍼포먼스공연, 아시아 컬처마켓 등이 펼쳐진다.


전통문화관에서는 수영대회 기간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전통미를 더하다’라는 주제로 설치미술·전시·체험·공연 등을 위주로 야간개장을 한다.


오는 12일부터 내달 18일까지, 오전 9시~오후 9시 30분 우리나라 전통 풍경을 스텐과 나무로 표현한 설치작품 30점을 선보인다.


매주 금·토·일요일에는 한지 등 만들기 체험, 한국 부채 만들기 체험, 옹기 그릇에 다식, 전통 마시기 체험, 천연염색 규방 공예 전시 등이 준비됐고, 토·일요일에는 모둠북, 학춤, 선비춤, 화선무, 북춤, 장고춤, 풍물굿, 판소리, 민요, 국악가요 등 다채로운 공연도 펼쳐진다.


개회식은 한편의 문화예술 공연으로 진행된다.


오는 12일 저녁 8시 개회식에서는 5·18민주광장에서 ‘물 합수식’을 시작으로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과 연결해 이원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합수식이 진행되면 국가 중요무형문화재인 송순섭 명창과, 광주가 낳은 세계적인 디바 소향, 한국 대표적인 일렉트로닉 그룹 이디오테잎 등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남도와 한국 미술을 대표하는 우제길, 허달재, 한희원 화백 등의 작품이 세계적인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 작가와 손봉채 작가의 손을 통해 새로운 미래 예술로 선보인다.


한국 최고의 인기가수들의 공연이 펼쳐지고, 광주의 정신인 ‘님을 위한 행진곡’을 직접 작곡했던 김종률 작곡가와 전 출연진이 함께 합창을 한다.

[세계수영대회 아는만큼 재밌다] ③ 발길 닿는 곳이 곧 축제장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