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한일 관계 개선,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게 아니다…유의해서 보고 있다"

최종수정 2019.07.03 15:33 기사입력 2019.07.03 15: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청와대는 3일 일본의 한국 수출 제한 조치와 관련해 손을 놓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게 아니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언급하면서 "청와대 또한 수출 규제 문제가 불거졌을 때 당연히 사전에 대책회의라든지 기업들과의 목소리를 청취하면서 협조해 나아가기 위해서 대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어제 산업자원통상부 장관께서 대응해야 되는 부분들, 앞으로 정부 대책에 대해 굉장히 세세하게 발표를 했다"며 "앞으로도 산자부에서 확실하게 대응해야 하는 부분들, WTO제소라든지 이런 것들에 대해 확실한 입장 갖고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서도 유의해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삼성 관계자를 만나 논의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정책실장의 의무”라며 "정책실장으로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정부 부처는 물론 기업과 소통의 자리는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전날(2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삼성전자 최고위층을 만나 파장과 대책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