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中企복지센터' 강조한 중기부…달랑 '온라인몰' 오픈

최종수정 2019.07.03 11:00 기사입력 2019.07.03 11:00

댓글쓰기

박영선 장관 참석 업무협약
CJ CGV 등 14개 기업참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민관협력으로 추진하는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플랫폼'이 내달 말 오픈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대한상공회의소는 3일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수준 향상을 위한 플랫폼 구축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협약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온라인 플랫폼에서는 여행, 건강검진, 경조사, 자기계발 등 복지서비스 분야별 대표 상품을 중소기업 근로자들에게 시장 최저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박영선 장관은 이날 협약식에서 일본의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서비스센터의 운영사례를 소개했다. 박 장관은 지난 5월 직접 일본 도쿄 소재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센터'까지 방문해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증진 제도 수립 과정 등을 살펴본 바 있다.


일본은 1988년부터 시ㆍ도 단위로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서비스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전국센터를 설치하고 지역센터를 총괄하는 형태다. 지역센터는 지난해 말 기준 총 343개다. 지역센터에 19만개 업체(143만명)이 가입됐다. 중소기업은 지역센터에 가입하고, 지역ㆍ전국센터는 규모의 경제를 기반으로 민간 사업자와 최저가 계약 및 복지서비스를 제공한다.


중기부와 대한상의가 협력해 선보인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플랫폼은 기존에 기업들이 운영하고 있는 복지몰과 비슷한 형태로 제작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소기업 근로자 전용 플랫폼은 아니다. 중소기업, 소상공인, 개인사업자도 이용 가능하다.

이번에 참여하는 협약기업수는 대명호텔앤리조트, CJ CGV 등 14개 수준이다. 플랫폼에 대한 공식 브랜드 명칭은 현재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맨 왼쪽)이 지난 5월17일 일본 도쿄 소재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센터'를 방문해 관계자들에게 복지 제도 등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맨 왼쪽)이 지난 5월17일 일본 도쿄 소재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센터'를 방문해 관계자들에게 복지 제도 등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플랫폼은 대한상의에서 주도해 오픈한다. 대한상의는 대명호텔앤리조트, CJ CGV 등 14개 협약기업들과도 최저가 수준의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한 실무협약을 맺었다. 중기부는 기업들을 대한상의에 연결해주는 역할 등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기부 관계자는 "오프라인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서비스센터 설립에 대한 계획은 아직 없다"며 "중소기업 공동복지지원을 위한 예산을 내년도 예산안에 포함해 현재 기획재정부에서 심의 중이다"라고 말했다.


중기부와 대한상의는 중소기업 사업주의 근로자 복지에 대한 인식 개선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박영선 장관은 "중소기업이 혼자서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대한상의에서 운영하고자 하는 이러한 플랫폼을 통해 흩어져 있는 중소기업을 모아서 연결하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협약을 통해 대한상의와 중기부, 협약기업들의 전문성과 노하우 및 정책적 지원이 결집된다면 중소기업의 복지수준 향상에 큰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