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선신보 "북·미 DMZ 만남은 상식 뛰어넘는 진심외교"

최종수정 2019.07.01 15:50 기사입력 2019.07.01 14:52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북·미 정상의 30일 판문점 회담에 대해 기존의 상식을 뛰어넘는 '진심외교'의 성과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이날 '판문점 상봉, 실현요건은 조미(북·미) 수뇌분의 친분관계' 제목의 기사에서 "세기를 이어 지속되어온 적대관계에 종지부를 찍자면 이처럼 격식, 의전의 관례도 벗어나 기존상식을 크게 뒤집는 충격요법이 필요하다"며 "싱가포르 공동성명에 명기된 '새로운 조미관계의 수립'은 바로 이러한 독특한 방식에 의해서 이루어진다"고 밝혔다.

신문은 북·미간 오랜 적대관계의 뿌리 깊은 불신에도 양국 정상이 "두 나라 관계의 진전을 위해 종래의 외교관례에 구애되지 않는 독특한 방식을 취해왔다"며 이를 '톱다운' 방식으로 치켜세우고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트윗도 같은 맥락이라고 했다.


신문은 "원수님(김 위원장)의 친서는 미국 대통령에게 톱다운을 위한 용기를 북돋아준다"며 지난달 11일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을 언급했다.


이어 "사람은 사심이 없이 진실해야 한다고, 다른 나라들과의 관계에서도 그들이 진심으로 나오면 진심으로 대하여야 한다고, 김정일 장군님께서 생전에 그렇게 말씀하시었다고 한다"며 "대외활동에서도 사람과의 사업이 기본이라는 장군님의 독창적인 외교철학을 김정은 원수님께서 실천하고 계신다. 미국 대통령에게 보내신 친서도 그러한 '진심외교'의 하나의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때부터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에도 "문제 해결에 장애를 조성했다"며 "미국의 정책작성자들은 '하노이 노딜'을 초래한 강권의 논리에서 벗어나 '판문점상봉'을 대조선 협상안 책정의 출발점으로 삼지 않으면 안되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미 정상의 이번 판문점 회동으로 "조미 쌍방이 공유할 수 있는 방법론을 찾고 싱가포르 공동성명 이행의 첫걸음을 내딛기 위한 새로운 동력이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