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휠라코리아, 20년 서초사옥 떠나 강동시대 개막…'디스럽터' 새 도약

최종수정 2019.07.01 09:47 기사입력 2019.07.01 09:47

댓글쓰기

휠라코리아, 20년 서초사옥 떠나 강동시대 개막…'디스럽터' 새 도약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휠라홀딩스 가 서초동 사옥에서의 20년 생활을 마감하고 올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강동 사옥 시대를 연다.


휠라홀딩스 는 서초구 서초동에서 강동구 천호동으로 사옥을 이전한다고 1일 밝혔다. 1999년 서초동 사옥을 건립해 입주한 지 20년만이다. 이번 이전을 계기로 휠라홀딩스 는 새 출발을 통해 지속성장을 위한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휠라홀딩스 는 이날부터 3일까지 이전 작업을 통해 천호동의 랜드마크로 떠오른 '이스트 센트럴 타워' 내 15층부터 18층까지 총 4개층에 입주한다. 총 1만1514.04제곱미터(3489 평) 규모의 이 곳에서 300여명 휠라홀딩스 임직원 전원이 함께 생활하게 된다.


휠라코리아, 20년 서초사옥 떠나 강동시대 개막…'디스럽터' 새 도약

이번 사옥 이전은 사세 확장으로 인해 일부 분산됐던 조직을 한 공간으로 통합해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함이다. 역세권 건물에 입주함으로써 임직원의 대중교통 이용 및 이동 편의성을 높이며 신축 건물로 임직원의 쾌적하고 스마트한 업무환경 조성을 위한 취지에서 비롯됐다.


특히, 이번 강동 신사옥 내부 인테리어는 휠라를 대표하는 인기 제품명이자 새로운 발상과 신기술로 시장 판도를 뒤흔든 기업을 일컫는 '디스럽터'에서 콘셉트를 착안해 꾸며졌다. 각 층별 구성원들의 직무 및 업무 성격에 맞춤화한 집기, 기물 등을 새로이 비치했으며 전사 무선 인터넷 및 온라인 리소스 관리를 통한 스마트 오피스 환경을 구축했다. 회의실, 미팅룸 등 각종 공용공간과 편의시설 역시 신속하고 활기찬 소통 및 시너지를 강화할 수 있도록 꼼꼼히 설계됐다.

휠라는 2005년 당시 이탈리아에서 미국으로 이전되었던 본사로부터 내부경영자인수(MBO·Management Buy-Out) 방식으로 휠라홀딩스 를 독립시켰다. 2007년 휠라 전 세계 브랜드 사업권 인수, 2010년 휠라홀딩스 유가증권시장 상장, 2011년 미국 골프기업 아쿠쉬네트 인수, 2016년 휠라 브랜드 리뉴얼 단행과 아쿠쉬네트 뉴욕증시 상장 및 지배주주 등극 등의 성과를 냈다.


휠라코리아, 20년 서초사옥 떠나 강동시대 개막…'디스럽터' 새 도약

한편, 휠라홀딩스 는 이번 강동 신사옥 이전을 기점으로 기준 근무시간을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로 변경한다. 지난해부터 시행해 온 주52시간 근무 제도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결정이다. 임직원들이 복잡한 출퇴근시간을 피해 보다 유연하고 합리적인 환경에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함이다. 업무 효율을 강화하는 한편 구성원들의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워라밸)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처럼 개인에 따라 출퇴근 시간을 3단계 중 선택하는 유연 근무제는 그대로 유지된다.


휠라홀딩스 관계자는 "이번 사옥 이전을 통해 업무 효율이나 시너지 증진은 물론, 소통이 강화돼 보다 활기차고 합리적이며 유연한 조직 문화가 더욱 강화, 확산될 것으로 임직원 기대가 크다"며 "무엇보다 이를 계기로 기업의 지속 성장 발판을 견고하게 다져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말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