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북 구미·대구 달성·부산 녹산·전북 익산' 뿌리산업 특화단지 추가 지정

최종수정 2019.07.01 11:00 기사입력 2019.07.01 11:00

댓글쓰기

 '경북 구미·대구 달성·부산 녹산·전북 익산' 뿌리산업 특화단지 추가 지정


[세종=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뿌리산업발전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구미 금형산업과 대구 국가산단표면처리, 부산 녹산표면처리, 전북 익산 등 4곳의 뿌리산업 특화단지를 추가로 지정한다고 1일 밝혔다.


뿌리산업 특화단지는 뿌리기업의 집적화와 협동화를 촉진해 뿌리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2013년부터 지정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가 신청한 뿌리기업 집적지(또는 예정지)를 대상으로 단지 역량과 추진방향, 추진전략, 기대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하고 있다.

이번에 추가 지정된 4개 단지(입주업체 총 110개사)는 금형과 표면처리 등 뿌리산업 전업종이 포함돼 있다. 이를 포함해 전국의 뿌리산업 특화단지는 총 33개, 단지내 입주기업은 1059개사가 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산업부는 지정된 특화단지를 대상으로 공동활용시설·편의시설 구축과 공동혁신활동을 지원해 뿌리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다"며 "특화단지 지원을 통해 단지내 뿌리기업간 에너지·환경·생산 등 문제를 공동 대응해 개별기업 비용부담이 완화되고 작업환경이 개선되는 등의 효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올해에도 신청을 통해 선정된 안산도금협동화단지와 반월도금단지(경기), 청정도금사업협동조합(부산), 성서금형산업특화단지(대구) 등 7개 특화단지에 대해 총 63억원의 국비를 공동활용시설 구축과 공동혁신활동에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뿌리기업의 비용부담 완화 및 사업참여도 향상을 위해 국비 지원비율을 30%에서 50%로 상향했다. 또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공동활용시설 지원 대상에 기존 공동생산시설 외 편의시설을 포함했다.


산업부는 특화단지 지정·지원 확대를 위해 올 11~12월 동안 총 5차례의 권역별 설명회를 개최해 잠재적인 수요발굴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오는 12월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사업에 대한 성과보고회를 통해 지자체 및 특화단지 관계자들과 성과를 공유하고 관심을 제고할 예정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