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안 "DMZ 만남 자체가 큰 의미…북핵 폐기 목표 흔들림 없어야"

최종수정 2019.07.01 07:15 기사입력 2019.06.30 18:5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담과 관련해 "최초로 DMZ에서 미국과 북한 정상이 만나고 대화를 나눈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긴급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특별히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의 포괄적 타결에 대해서 언급한 것 자체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회담이 북핵 폐기 문제를 해결하는 단초가 되기를 바란다"며 "미북 정상의 만남이 진정한 한반도 평화로 이어지려고 한다면 북핵 폐기라는 본질적 목표에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전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한 데 이어 오후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3자 회동을 가지게 되면서 소집됐다.


회의에는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원유철 특위 위원장을 비롯한 특위 위원 등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회담 결과를 평가하고 한반도 비핵화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한일 관계 정상화 방안 등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