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미 실무협상 2~3주내 개시…트럼프 "폼페이오 협상팀 꾸릴 것"(종합)

최종수정 2019.07.01 07:13 기사입력 2019.06.30 17:31

댓글쓰기

문 대통령 "큰 기대 갖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을 마친 뒤 군사분계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배웅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을 마친 뒤 군사분계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배웅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주도로 2∼3주간 실무팀을 구성해 북·미협상을 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1시간 가량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많은 복잡한 많은 일이 남았지만 우리는 이제 실무진의 논의를 지켜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 실무 주요담당자들도 생존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북측에서도 조만간 실무진을 꾸릴 것으로 내다봤다. '생존해 있는 것으로 안다'는 언급은, 하노이 회담 때 북측 실무협상 대표였던 김혁철 대미특별대표의 '처형설'과 관련한 언급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에 따라 북·미 실무진 간 차기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협상이 이뤄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양측에서 실무협상 대표를 선정해 빠른 시일 내에 실무협상에 돌입하기로 한 것 만으로도 앞으로 좋은 결과가 성큼 눈 앞에 다가왔다고 생각한다"면서 "큰 기대를 갖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