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 "판문점 만남, 역사적으로 높이 평가…새 출발 기대"

최종수정 2019.07.01 07:13 기사입력 2019.06.30 17: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바른미래당은 30일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대해 "역사적 만남을 높게 평가한다"며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새 출발을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분단의 상징인 판문점에서 남북미 세 정상이 한 자리에 모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판문점은 한국전쟁에서 남북미의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곳이며 휴전협정을 통해 남북 분단이 고착화된 장소이기도 하다"면서 "이제 판문점은 세 정상의 역사적 만남을 통해 분단의 장소에서 화합의 장소가 됐고, 비극의 장소에서 희망의 장소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불과 한 달 전, 한미 정상회담 마저 불확실했던 점을 고려하면 이번 만남은 놀랄만한 변화"라며 "북미대화 경색국면 속에서도 김정은 위원장에게 깜짝 만남을 제안하고 DMZ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에 찬사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오늘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대화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유일한 방법'이라고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고 '한미동맹이 전례없이 굳건하다'며 화답했다. 판문점에서 세 정상을 평화를 약속했고 이는 앞으로 비핵화 과정의 협상과 검증이라는 지난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판문점 만남은 대립과 반목의 시대를 종식시키고 새로운 역사를 시작하는 출발점으로 높이 평가될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은 실질적인 비핵화가 달성될 수 있도록 초당적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