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트럼프 제안에 깜짝 놀라…나도 만나고 싶었다"(종합)

최종수정 2019.06.30 16:16 기사입력 2019.06.30 16:16

댓글쓰기

"나도 트럼프 각하 만나고 싶었다"
"평화의 악수, 어제와 다른 오늘 보여줘"
"트럼프와의 관계 아니면 오늘 만남 어려웠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을 방문해 자유의 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을 방문해 자유의 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남측 자유의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만남이라는) 의향을 표시한 것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어떤 사람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리 친서를 보내서 (오늘의 만남을) 사전에 합의한 것이 아니냐는 말도 있던데, (미측에서) 정식으로 만날 것을 제안한 사실도 오후 2시에 알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나도 (트럼프 대통령) 각하를 만나고 싶었다"면서 특히 판문점에서 만난 것에 특별한 의의를 부여했다.


그는 "북과 남에게는 분단의 상징이자 나쁜 과거를 연상케 하는 이런 자리에서, 오랜 적대관계였던 우리 두 나라(북·미)가 이렇게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더 좋게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을 모든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만남이라고 나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고, 앞으로도 우리가 하는 행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그러면서 이번 만남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개인적 친분에 의해 이뤄졌음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 각하와 나 사이에 존재하는 훌륭한 관계가 아니라면 이런 하루만의 상봉이 이뤄질 수 없었을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이런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하는 좋은 일들을 만들어가면서, 우리가 맞닥뜨리는 그런 난관과 장애들을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15시 35분께 인민복 차림으로 등장, 남북 군사분계선(MDL)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반갑게 악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MDL을 넘어 김 위원장과 함께 잠시 북측을 향해 걸었다. 미국 현직 대통령이 북한 땅을 밟은 것은 역사상 처음이다. 이후 두 정상은 다시 MDL을 넘어 남측으로 왔고, 취재진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으며 담소를 나눴다. 이후 양측은 남측 자유의집으로 이동, 약식 회담을 하고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