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그린푸드, 라마다 대전 호텔 레스토랑 운영 … “프리미엄 컨세션 사업 순항”

최종수정 2019.06.30 10:18 기사입력 2019.06.30 10:18

댓글쓰기

현대그린푸드, 라마다 대전 호텔 레스토랑 운영 … “프리미엄 컨세션 사업 순항”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다음달 7일 대전광역시 유성구 봉명동에 위치한 ‘라마다 대전 호텔’ 3층에 프리미엄 뷔페 레스토랑 ‘에이치가든’을 오픈한다고 30일 밝혔다. 250석 규모로 매장면적은 417㎡(약 126평)다.


현대그린푸드는 또한 200석 규모의 2층 연회장도 위탁 운영한다. 결혼식이나 기업체 행사의 케이터링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라마다 대전 호텔은 세계 최대 호텔 체인 중 하나인 윈덤그룹에서 운영하는 4성급 특급호텔로, 222개의 객실과 연회장, 세미나실 등을 갖추고 있다.


이번 라마다 대전 호텔 뷔페 레스토랑 운영으로, 현대그린푸드는 총 5개 특급호텔에 프리미엄 컨세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현대그린푸드는 2015년 5성급 특급호텔인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5성급)’에 자체 호텔 레스토랑 브랜드인 ‘에이치가든’ 운영을 시작으로 ‘대구 그랜드 호텔(4성급)’, 경기도 양평에 위치한 ‘블룸비스타(4성급)’, 강원도 ‘라마다앙코르 정선 호텔(4성급)’에 프리미엄 컨세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현대그린푸드 컨세션 사업 역량이 호텔업계에 입소문 나면서 서울 강북과 강서지역의 3~4성급 호텔들로부터 식음료(F&B) 서비스 위탁 운영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회사 측은 “현재 서울 용산구·강서구·영등포구 일대의 3~4성급 호텔들로부터 F&B 위탁 운영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며 “연내 오픈을 목표로 레스토랑 위탁 운영 계약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호텔업계의 이런 관심은 현대그린푸드의 컨세션 사업 경쟁력과 무관치 않다. 현대그린푸드는 현대백화점 식품관 운영을 통해 ‘프리미엄 식자재 발굴 및 소싱 역량’을 쌓아온데다, 연간 1조원 규모의 식자재 구매로 ‘가격 경쟁력’도 갖추고 있다. 여기에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총 18차례의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 등에서 케이터링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대내외로부터 ‘전문성’도 검증받은 상태다.


사정이 이렇자, 현대그린푸드는 올해 프리미엄 컨세션 사업 매출 목표를 상향 조정했다. 현재 외식사업부 내 20% 수준인 매출 비중을 올해 30%대로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프리미엄 컨세션 서비스 제공 사업장 수도 10곳 이상으로 늘린다는 구상이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프리미엄 컨세션 사업은 엄격한 위생 관리 능력이 요구되다보니 신규업체의 진입 장벽이 높은 특화사업군”이라며 “앞으로 대형 호텔뿐 아니라 F&B 시설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형 호텔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