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인영, 한국당 추인 불발에 "있을수 없는 일…나경원, 최선 다했다"

최종수정 2019.06.24 18:23 기사입력 2019.06.24 18: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오후 국회에서 진행된 이낙연 국무총리의 시정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본회의를 강행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저희는 할수있는 것은 또박또박 하겠다"고 답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시정연설에 앞서 의원총회를 열고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발표한 합의문 추인을 거부하고 시정연설에도 불참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가협상을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저쪽(한국당) 상황이 우선 정리되어야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린 법적인 정상화의 길을 시작했기 때문에 모든 상임위원회와 국회의원 활동을 정상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제원탁회의와 관련해선 "합의정신은 그대로 살아있다"면서 진행할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본회의를 계속할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법적인 검토가 필요하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부분적으로 있고 할수 없는부분이 있어 판단해야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돌발행동을 예상했나'라는 질문에는 "작성한 합의서를 뒤집는다는 것은 예상할수있는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최선을 다했고 한국당 안에서 나 원내대표의 합의를 부정한 행위는 (국회정상화에 대한) 국민의 열망을 전면 배반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국민들을 생각하면 있을수 없는 일"이라고도 비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