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TK 의원들 "김해신공항 재검토는 선거용" 강력 반발

최종수정 2019.06.21 11:38 기사입력 2019.06.21 11: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대구·경북발전협의회가 국토교통부와 부산·울산·경남 단체장이 김해신공항 문제를 국무총리실에서 재검토하도록 협의한데 대해 강력 반발했다.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소속 한국당 의원 21명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겠다는 것이냐"며 "정부와 부·울·경의 김해신공항 적정성 재검토를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협의회 회장인 주호영 의원은 "영남권 신공항 문제는 10년이 넘도록 논란이 되던 것을 5개 지자체 합의를 통해 조사결과를 수용하기로 했고 이에 따라 1년여 걸친 용역 끝에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내린 것"이라며 "그런데 정권을 잡았다고 5개 광역단체장 합의로 이뤄진 국가적 의사결정을 여당 소속 3개 단체장과 여당 소속 국토부 장관의 합의만으로 이렇게 손바닥 뒤집듯 뒤집으려해도 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주무부처로서 최근까지 김해공장 확장을 명확히 했던 국토교통부가 돌연 총리실의 중재를 수용하고 나섰다"며 "정치적 의도가 분명한 총리실 재검토를 받아들인 김현미 장관은 장관직을 사퇴하고 여당으로 돌아가는 것이 더 옳다"고 쏘아붙였다.


이들은 "재검증 의사를 내비쳤던 국무총리도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이미 결정된 국책사업에 대해 재검증을 요구한다면 그때마다 총리가 다 들어주고 재검증할 것인가. 이런 잘못된 선례는 남겨선 안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김해공항 확장이 늦어질수록 국론은 분열되고 영남권 주민들의 피해는 커지게 되며 국가적 손실도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영남권 주민들과 국가의 이익을 위해 이러한 시도를 좌시하지 않겠다. 대구경북 정치권은 물론 500만 시도민이 총궐기해 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력 투쟁을 예고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