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외무성 "동중국해 공해서 北선박 환적 의심 사안 확인"

최종수정 2019.06.18 15:45 기사입력 2019.06.18 15: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외무성이 지난달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관련 선박이 불법 환적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안을 확인했다면서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에 통보했다고 18일 NHK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외무성은 이날 북한 유조선과 소형 선박 등이 환적하는 장면이 포착됐다면서 관련 사진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외무성에 따르면 지난달 13~14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선적 유조선과 선적을 알 수 없는 소형 선박 2척이 6회에 걸쳐 나란히 근접한 것을 해상자위대 호위함이 확인했다. 환적 혐의가 공개된 것은 이번 6회를 포함하면 총 20회에 이른다고 NHK는 전했다.


외무성은 "이들 선박은 호스를 연결했다는 점에서 모종의 작업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정부가 종합 판단한 결과 유엔 안보리 결의에서 금지하는 환적을 했던 것으로 강하게 의심된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이번 사안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에 통보하고 관계국과 정보를 공유했다. 외무성은 해당 북한 선적 유조선이 지난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로부터 자산 동결과 입항 금지 대상으로 지정된 선박이라고 덧붙였다.

외무성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제재의 완전한 이행이 필요하다"면서 관련국과 정보를 공유하고 감시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