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신테크 "탄소섬유 소재 부품 사업 본격화…수소차 경량화 핵심"

최종수정 2019.06.18 09:38 기사입력 2019.06.18 09: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이노와이즈 는 알루미늄·마그네슘에 이어 탄소섬유 등을 기반한 차체 초경량화 소재·부품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18일 밝혔다.


화신테크는 차체 초경량화 기술인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Carbon Fiber Reinforced Plastics, 이하 CFRP)’으로 보강된 경량 센터필러의 하이브리드 성형 공법을 개발 완료했다. CFRP는 플라스틱에 탄소섬유를 첨가해 강도와 탄성을 높인 소재로 철보다 밀도가 낮고 인장강도는 높아 차체 경량화의 핵심소재로 평가받고 있다.

화신테크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기반으로 국내외 자동차 전문 기업들과 수소차,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차체 초경량화 소재, 부품과 관련한 공동개발 및 공급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탄소섬유는 철보다 4배 더 가벼우면서도 10배 더 강해 ‘꿈의 소재’로 불린다. 우주항공, 풍력 터빈 블레이드, 철도 운송 및 자동차 부품 등 산업 전반은 물론 스포츠 및 레저 등 철이 사용되는 모든 곳에 대체재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미래 친환경 자동차로 주목 받고 있는 수소차의 경량화를 위한 핵심소재다. 자동차가 조금의 차체 경량화로도 수십 킬로 주행거리 증대 효과를 얻는다는 점을 고려할 때 핵심 부품의 무게를 상쇄하는 탄소섬유의 경량화 효과는 분명하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CFRP패치로 보강된 경량 센터필러의 하이브리드 성형 공법으로 기존 제품 성능을 만족하는 강도 및 강성 제품을 설계해 차체 경량화는 물론 소요시간과 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며 “화신테크는 지속적인 기술력 향상을 통한 초경량 금형 공급 확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