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美 앰팩 인수 1년만에 고부가 원료의약품 생산시설로 탈바꿈

최종수정 2019.06.18 09:30 기사입력 2019.06.18 09:30

댓글쓰기

4개 생산동·총 18만 리터 원료의약품 생산 가능

지속적인 증설 및 수주 나설 것


▲17일(현지시각) 미국 피터스버그에서 사무엘파햄 피터스버그 시장(가운데 왼쪽)과 아슬람 말릭 AMPAC CEO(가운데 오른쪽) 등 앰팩과 현지 정관계 인사들이 앰팩 신생산시설 가동식을 축하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각) 미국 피터스버그에서 사무엘파햄 피터스버그 시장(가운데 왼쪽)과 아슬람 말릭 AMPAC CEO(가운데 오른쪽) 등 앰팩과 현지 정관계 인사들이 앰팩 신생산시설 가동식을 축하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SK ㈜가 지난해 7월 인수한 미국의 위탁개발 및 생산업체(CDMO) 앰팩(AMPAC Fine Chemicals)이 개보수를 거쳐 고부가 약품생산이 가능한 대형 생산시설로 거듭났다.

SK㈜는 17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피터스버그에서 로잘린댄스 버지니아주 상원의원, 새뮤얼파햄 피터스버그 시장 등 앰팩 임직원을 비롯해 현지 정관계 인사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생산시설 가동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가동되는 생산시설은 앰팩이 SK㈜에 인수되기 전인 2016년 글로벌 제약사 베링거잉겔하임이 만든 시설을 사들인 것으로 앰팩의 미국 내 생산시설 세 곳 중 하나다. 이날 가동식을 기점으로 4개 생산동에서 총 18만 리터의 원료의약품 생산이 본격화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고난이도 약물생산이 가능하도록 최신식 개보수 작업을 거쳐 가동에 들어갔다"며 "장기계약하에 새롭게 4종의 약물을 수주해 생산 중"이라고 설명했다.

SK㈜가 지난해 7월 인수한 앰팩은 국내 제약업계의 첫 글로벌 인수합병(M&A) 사례로 손꼽힌다. 한국 기업이 세계 최대 제약시장인 미국에서, 항암제 등 고부가가치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는 CDMO를 100% 인수한 것은 전례가 없기 때문이다. SK㈜는 이번 인수합병 작업도 순조롭게 마무리 했으며 신생산시설 가동 후에도 지속적인 증설과 수주를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실제로 SK㈜처럼 M&A와 증설 등을 통한 '덩치 키우기'는 선진 위탁개발 및 생산업체들의 생존전략으로 꼽힌다. 인구 고령화 추세에 따라 제약시장은 연 5%의 성장을 보이고 있는데다 임상단계부터 완제품까지 생산하는 대형 CDMO의 경우 연 평균 16%의 고속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대형제약사들이 의약품 생산을 전문 CDMO에 맡기고 있는 추세인데다 생산시설을 보유하지 못한 신생 제약업체들이 많아지면서다.


SK는 현재 한국과 2017년 인수한 SK바이오텍 아일랜드 생산시설에서 총 40만 리터급의 원료의약품이 생산되고 있으며 앰팩 생산규모를 더해 글로벌 선진 사업자 수준인 100만 리터 급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앰팩을 중심으로 미국의 생산규제에 대응하고 제품안전성과 고객 신뢰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널드맥이친 미국 연방 하원의원은 "앰팩의 신생산시설은 최고 수준의 기술로 피터스버그 지역에 새로운 비즈니스를 끌어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