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5월 무역흑자 416억弗…"추가 관세 전 미리 선적" 영향(종합)

최종수정 2019.06.10 15:29 기사입력 2019.06.10 15:2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미·중 무역갈등 격화 분위기 속에 중국의 5월 무역수지 흑자가 416억달러를 넘어 시장 예상치를 초과했다. 중국의 미국에 대한 무역 흑자 규모도 오히려 증가해 추과 관세 부과 타격을 크게 받지 않는 모습이었다.


10일 중국 해관총서 발표에 따르면 중국의 5월 달러 표시 수출은 전년 동기대비 1.1% 증가해 전달(-2.7%)과 시장 예상치(-3.9%)를 모두 웃돌았다.


반면 5월 수입은 전년 동기대비 8.5% 감소해 전달(4.0%)과 시장 예상치(-3.5%)를 크게 밑돌았다.


수출 증가율이 예상보다 높고 수입이 감소하면서 무역수지 흑자는 416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5월 무역수지 흑자 규모를 205억달러 수준으로 예상했었다.


중국의 대미 수출 규모는 오히려 늘었다.

지난달 미국이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올렸지만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376억8000만달러를 기록해 전달보다 오히려 63억달러 증가했다. 중국의 5월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약 269억달러로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전문가들은 무역전쟁 분위기가 더 악화될 것을 우려해 기업들이 3000억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가 부과되기 전에 미리 주문을 서둘러 한 영향으로 중국의 대미 수출 규모가 오히려 증가한 모습을 보인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노무라증권은 이날 보고서에서 "당분간 이러한 분위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6월에도 중국의 대미 수출이 증가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하지만 모든 관세부과가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되는 3분기에는 수출 증가율이 다소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노무라증권은 "중국 정부가 시장 안정을 위해 경기부양책을 더 내놓을 가능성도 열어놔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