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오슬로에서 기조 연설…"한반도 평화정착 여정 설명"(종합)

최종수정 2019.06.07 15:19 기사입력 2019.06.07 15:19

댓글쓰기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3개국 순방 일정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3개국 순방 일정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유럽 3국 순방 기간 중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고 청와대가 7일 밝혔다.


하노이 '노 딜' 이후 교착 상태에 빠진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는 방안이 나올 지 주목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냉전시대 유럽에서 동서진영 간 긴장완화에 기여한 '헬싱키프로세스'가 있었고, 스웨덴이 주선한 최초의 남북미 협상 대표 회동도 있었다"며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 중 헬싱키프로세스 의미를 되새기고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들 국가의 한반도 프로세스 지지에 대한 사의를 표하고 한반도에서 평화정착 향한 우리의 여정을 설명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7월 독일 베를린에서의 '쾨르버 선언'을 통해 경색돼 있던 남북 관계 개선의 돌파구를 마련한 바 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 3개국 일정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9일부터 11일까지 핀란드를 방문해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대통령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또 안티 린네 신임 핀란드 총리와의 회담,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 북유럽 최대 첨단기술혁신 허브인 오타니에미 산학연 단지 방문, 핀란드 주요 원로 지도자들과의 면담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핀란드 국빈 방문은 2006년 9월 노무현 대통령 이후 우리 대통령으로서는 두 번째이다.


김 2차장은 "혁신 스타트업 선도국인 핀란드와 혁신 성장을 통한 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5G, 6G 차세대통신과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실질 협력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11일부터 13일까지 노르웨이를 방문해 정부 주최 오찬과 하랄 5세 국왕이 주최하는 국빈 만찬에 참석하고,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오슬로 포럼 기조 연설, 국빈 초청 답례 문화행사 참석 일정을 갖고, 13일 오후 노르웨이 제2의 도시인 베르겐을 방문해 우리 기업이 건조한 군수지원함을 승선하고 ‘그리그의 집’도 방문할 예정이다.


김 2차장은 "이번 노르웨이 방문은 올해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노르웨이 국왕의 초청에 따라 이루어진 것으로, 우리 대통령으로서는 최초의 국빈방문"이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미래의 궁극적인 청정 에너지인 수소 에너지 강국 노르웨이와 수소 에너지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고 또한 북극·조선해양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3일부터 15일까지 스웨덴을 방문해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이 주최하는 친교 오찬과 국빈 만찬에 참석하고, 스테판 뢰프벤 총리와 쌀트쉐바덴에서 정상회담을 갖는다.


의회 연설, 에릭슨사에서 개최되는 `e-스포츠 친선전` 및 ‘5G 기술 시연’ 관람, 사회적 기업 허브인 노르휀 재단 방문, 국빈 초청 답례 문화행사 참석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김 2차장은 "이번 스웨덴 방문 역시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스웨덴 국왕의 초청에 따라 이루어지는 것"이라며 "우리 대통령으로서는 최초의 국빈 방문"이라고 했다.


이어 "이번 방문은 양국간 스타트업, ICT, 바이오헬스, 방산 등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하고 포용적 협력 노사 관계의 산실인 스웨덴의 경험과 우리 정부의 포용 국가 건설 비전을 공유하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김 2차장은 또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 세 나라는 우리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혁신 성장, 포용 국가 실현 그리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실현해 나가는 과정에서 중요한 협력 대상국들"이라며 "이번 순방은 우리 정부의 역점 과제인 ‘혁신 성장’과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협력 기반을 확충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이루어 나가는 과정에서 북유럽 국가들과의 협력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